코로나 보석 좌절 한국인, 美 이민구치소서 극단적 선택
강제추방 앞두고 지난 2월 구금
2020년 05월 20일(수) 18:20

미국 이민자 구치소. /연합뉴스

미국에서 강제 추방 절차를 밟고 있던 한국 국적의 70대가 캘리포니아주 이민자 구치소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일어났다고 19일(현지시간) AP통신이 보도했다.

이 남성은 코로나19에 걸릴 우려가 있다며 미국 사법 당국에 보석을 요구했으나 최근 보석 청구는 기각됐다.

미국 이민세관단속국(ICE)은 이날 성명을 내고 한국 국적의 안모씨(73)가 지난 17일 캘리포니아주 베이커스필드의 메사버드 이민자 구치소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고 발표했다. ICE는 안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으며,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안씨를 대리해 코로나19 보석을 요구했던 미국 시민단체 시민자유연합(ACLU) 남부캘리포니아 지부는 안씨가 지난 2월 21일부터 구치소에 수감됐고 당뇨와 고혈압, 심장 관련 질환을 앓고 있었다고 전했다. 안씨는 이런 사유 때문에 코로나19 보석을 요구했으나 법원은 지난 주 이를 기각했다.

ICE는1988년 미국에 입국해 영주권자 자격으로 체류해오던 안씨가 2013년 살인미수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았고, 형기를 마친 안 씨는 강제 추방 절차를 밟기 위해 이민자 구치소에 수감 중이었다고 말했다.

안씨의 동생은 ACLU를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형은 인간이었지만, 그들(미국 이민당국)에게 형은 단지 숫자에 불과했다”며 “형과 같은 처지에 있는 다른 사람들이 (이민자 구치소에) 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선 안 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