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여성친화형 소형 전기운반차’ 첫 보급
고령·여성농업인 안전성 확보
대당 550만원…1000대 보급
2020년 04월 08일(수) 00:00
전남도는 올해 신규사업으로 모두 55억원을 투입, 전국 처음으로 여성농업인과 고령농업인 등을 대상으로 ‘여성친화형 소형 전기운반차’ 1000대를 보급한다. 전남도는 최근 농촌의 고령화, 여성화로 인해 농촌의 주요 운반 수단인 경운기의 운전·조작에 어려움이 많아 안전사고에 취약하다는 여론에 따라 안전성 확보를 위해 이번 사업을 도입했다.

‘여성…친화형 소형 전기운반차’는 농작물·농자재 등 운반과 작물 재배·관리를 위한 이동수단 등으로 폭넓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전남도는 우선 농가 구입부담 완화를 위해 농협과 협력사업으로 추진, 대당 단가 550만원 기준 70%를 보조금으로 지원하며, 30%는 자부담하면 된다. 보급 기종은 농업기술실용화재단에서 농기계 성능과 안전성 검정 등을 마친 기종으로 보급할 계획이다.

특히 전남도는 도가 전략적으로 육성·추진하는 ‘e-모빌리티 산업’의 성장 발전과도 연계하기 위해 도내서 생산된 제품을 위주로 보급·지원할 방침이다. 사용 중에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전기운반차를 구입한 모든 농업인을 대상으로 판매업체가 사전에 작동요령 등에 대한 안전교육을 철저히 실시하도록 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