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신천지 교인 12명 콜롬비아서 입국
거주지·생활격리시설에 격리
2020년 03월 25일(수) 19:00
콜롬비아에서 입국한 광주·전남 거주 신천지 교인 12명이 거주지와 생활격리시설에 각각 격리 조치됐다.

25일 광주시 등 방역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광주·전남 거주 신천지 교인 12명이 콜롬비아에서 인천 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남미 입국자의 경우 공항 검역소의 검사 대상이 아닌 만큼 이들은 입국 절차를 마치고 곧바로 신천지 광주교회 측에서 제공한 전용 버스를 타고 광주·전남으로 이동했다. 이들은 각각 소관 지자체 보건소 등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14일 동안 자가 또는 시설격리에 들어갔다.

광주에 거주하는 9명 가운데 5명은 자가 격리가 어려운 상황이어서 생활 치료시설인 광주 소방학교 생활관에 입소했다.

나머지 광주 거주자 4명과 전남 거주자 3명은 각각 자가격리 조처됐다.

광주시 관계자는 “남미 쪽에서 입국하는 사람은 자가격리 대상도 아니지만, 선제적으로 자가·시설격리를 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며 “해외 유입 확진 사례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방역에 빈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