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본부세관, 수출기업 FTA활용 지원
수출품 원산지 확인 서비스
2020년 03월 25일(수) 00:00
광주본부세관(세관장 김광호)은 수출기업의 FTA활용 및 원산지 관리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수출물품 원산지 확인 서비스’ 사업을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수출물품 원산지 확인 서비스’는 수출 예정인 물품이나 수출한 물품에 대해 수입국 세관에서 사후검증요청을 하기 전에 FTA협정상 한국산이 맞는지를 확인해주는 것이다. 수출기업의 FTA활용을 지원하고 사후검증에 따른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하기 위한 서비스다.

이번 서비스 제공은 실제 FTA 사후검증 절차와 동일하게 진행되며, 코로나19 영향으로 서면으로 우선 심사·안내한다. 이후 코로나19가 종결되면 필요시 현장 방문을 통해 품목분류 적정성 및 원산지기준 충족여부 등을 점검하고, 사전준비사항 및 대응요령 등을 안내할 방침이다.

또 최근 터키·EU회원국으로부터 서류의 형식적인 오류로 인한 검증 요청이 증가하고 있다는 점에서 관련 국가로 수출하는 업체가 사후검증에 따른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세심한 원산지 관리가 필요하다는 게 광주세관의 설명이다.

김광호 세관장은 “경제적으로 힘든 상황에서 지역 수출기업이 FTA를 활용하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