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서 멸종위기 ‘기수갈고둥’ 서식 첫 확인
암태도 자갈해안 약 9만6000여마리 생존 추정 보존·관리 나서
1990년 이후 하천 개발·갯벌 오염 등으로 찾아볼 수 없는 생물
2020년 03월 08일(일) 18:20
신안 암태도에서 멸종위기종인 ‘기수갈고둥’의 서식이 최초로 확인됐다.

8일 신안군에 따르면 암태도 박달산 계곡의 민물과 바다가 만나는 동쪽 자갈해안 약 600㎡ 면적에서 기수갈고둥이 관찰됐다.

기수갈고둥은 1990년대 이후 하천과 해안선 개발 등으로 서식지가 대부분 훼손·오염되면서 사라져 쉽게 찾아볼 수 없는 생물로, 현재 ‘멸종위기 야생생물Ⅱ급’으로 지정·관리되고 있다.

기수갈고둥은 크기가 약 1∼1.5cm의 작은 고둥이다.

바닷물과 민물이 만나는 하천 하류에 살아가는 작은 민물고둥으로 자갈이나 암반 지대에 서식하며 9월께 알에서 깨어나 12년 정도 사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서식지는 장흥·보성과 경남 사천 등 남부지방이다. 최근 동해안과 제주도에서도 발견됐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기수갈고둥의 서식이 확인된 신안 암태도 동쪽 자갈해안 전경과 기수갈고둥. <신안군 제공>


신안지역에서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발견된 기수갈고둥은 약 0.25㎡에서 40개체가 발견됐다. 전체 면적대비 약 9만6000여마리가 서식할 것으로 추정된다.

기수갈고둥은 환경지표 생물로 신안의 자연환경이 훼손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사례다.

신안지역에 분포한 대부분의 갯벌도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됐다.

신안군은 해안 쓰레기 처리 등 갯벌 환경 개선과 탐방로 조성 등 습지보호를 위해 14억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하고 있다. 체계적이고 국가적인 보호와 관리, 갯벌의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해 세계자연유산 등재를 추진 중이다.

신안군은 암태도를 비롯한 신안지역 모든 섬을 조사해 저서동물을 비롯한 생물의 서식지 실태를 파악하고 홍보·서식지 교육 자료집을 만들 계획이다.

또 습지와 갯벌의 가치와 보존관리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제19회 세계 습지의 날 기념식’도 오는 5월 신안 증도에서 열 계획이다. 세계자연유산 등재 여부는 오는 7월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된다.

/신안=이상선 기자 sslee@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