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언론 선정 최고 가성비 차 쏘울·쏘렌토·카니발·K3 뽑혀
유에스 뉴스 앤 월드 리포트…성능·가격 등 5년 소유비용 종합
2020년 02월 04일(화) 00:00

쏘울 부스터 EV

쏘렌토


K3
미국 시사주간지가 선정한 ‘최고 가성비 자동차’(Best Cars for the Money)에 쏘울을 비롯한 기아자동차 4개 차종이 이름을 올렸다.

3일 기아차에 따르면 최근 미국 시사주간지 ‘유에스 뉴스 앤 월드 리포트’(U.S. News&World Report)가 선정한 올해 최고 가성비 차에 기아차 쏘울과 쏘렌토, 카니발, K3가 뽑혔다.

최고 가성비 차는 성능과 가격, 연료비 등 5년간 총 소유 비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만족을 주는 모델을 부문별로 가려,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부문 6개, 세단(Sedan) 부문 5개 등 총 11개 부문을 선정했다.

기아차 쏘울은 SUV 부문에서 ‘최고의 준중형 SUV’에 올랐고, 쏘렌토는 ‘최고의 3열(6∼7인승) SUV’에 뽑혔다.

카니발(현지명 세도나)은 ‘최고의 미니밴’에 선정됐고, 세단 부문에서 K3(현지명 포르테)는 ‘최고의 소형차’로 뽑혔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