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해리스 주한대사 전적으로 신뢰”
거친 발언 반발에도 지지 표명
2020년 01월 21일(화) 00:00
미국 국무부는 해리 해리스<사진> 주한미국대사가 거친 발언으로 한국의 반발을 사고 있음에도 그를 지지할 것임을 명확히 했다.

미 국무부는 19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 방송의 논평 요청에 “국무부는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트럼프 대통령을 대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해리스 대사를 전적으로 신뢰한다”고 답했다.

해리스 대사의 발언이 주권국이자 동맹국인 한국에 주권개입으로 비칠 수 있다는 지적에는 “해리스 대사를 포함한 그 누구도, 그리고 특히 해리스 대사는 한국의 주권에 의문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올해 들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드라이브를 거는 개별관광 등 남북협력에 대해 해리스 대사는 지난 16일 “향후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서 다루는 것이 낫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자 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대사가 무슨 조선 총독인가”라고 불쾌감을 드러냈고,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대북정책은 대한민국의 주권에 해당한다”고 맞받았다. 청와대까지 나서 해리스 대사의 발언이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