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40억 … KIA, 김선빈은 잡았다
2020년 01월 14일(화) 20:30
안치홍과 내야 ‘꼬꼬마 키스톤’ 콤비로 팬들 사랑 독차지
주먹구구식 FA 협상 팬심에 상처…구멍난 내야는 숙제로
안치홍 이적 보상선수로 롯데 우완 투수 김현수 지목
‘버티기 작전’을 벌인 KIA 타이거즈가 김선빈(31)은 잡았다.

KIA가 14일 내야수 김선빈과 계약 기간 4년, 계약금 16억원, 연봉 18억원, 옵션 6억원 등 총 40억원에 FA계약을 끝냈다.

지난 2008년 화순고를 졸업하고 KIA에 입단한 김선빈은 11시즌 동안 1035경기에 출전해 3240타수 973안타(23홈런), 타율 0.300, 351타점, 502득점, 132도루를 기록했다.

야무진 타격을 앞세워 주전 유격수로 자리를 잡은 김선빈은 1년 후배인 안치홍(30)과 ‘꼬꼬마 키스톤’을 구성하며 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아왔다.

김선빈은 “KIA타이거즈에서 선수 생활을 계속할 수 있어 기쁘고, 인정해주신 구단에 감사하다. 팀이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도록 솔선수범하며 제 역할을 다하겠다”며 “오랜 시간 끝에 계약에 이른 만큼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는 책임감을 느낀다. 운동에만 전념해 팀이 좋은 성적을 내는 데 보탬이 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 6일 프랜차이즈 스타 안치홍을 놓친 KIA는 김선빈을 잔류시키면서 최악의 상황은 피했다. 하지만 팀 안팎으로 KIA가 풀어가야 할 숙제가 산적했다.

이번 FA 협상 과정에서 KIA는 과정, 결과 모두 프로답지 못했다.

KIA는 “김선빈과 안치홍을 잡겠다”며 지난해 FA 시장에 뛰어들지 않았다. 두 간판스타를 모두 잔류시키겠다고 공언했지만, 실제 과정과 결과는 달랐다.

기대와 달랐던 두 FA의 2019시즌 성적, 이범호의 은퇴, 박찬호의 깜짝 성장 등이 맞물리면서 내야의 교통정리를 두고 계산이 복잡해진 것이다. 경쟁과 논의를 통해 내야 재편이 이뤄져야 했지만, 앞서 구단발 여론전이 전개되는 모양새였다.

시즌이 끝나고도 앞선 누적 성적보다는 2019시즌의 성적에 치중해 두 선수의 가치가 책정됐고, 10여 년을 함께 한 ‘가족’이 아닌 ‘가치가 떨어진 상품’이 됐다.

동료이자 경쟁자인 두 사람이 나란히 FA 시장에 나오면서 총알이 넉넉지 않았던 KIA의 셈법도 복잡했다.

얼어붙은 FA 시장 상황에서 KIA는 ‘버티기 전략’을 선택했다. 그 과정에서 KIA의 겉과 속도 달랐다.

‘진심’을 기대했던 안치홍이 먼저 ‘자존심’과 ‘도전’을 선택하면서, KIA의 협상은 새로운 국면에 직면했다. 팬들의 차가운 시선 속 KIA는 김선빈 잔류는 이뤘지만 생채기는 남았다.

김선빈을 빼고 계산이 서는 주전 내야수가 없다는 부분은 현장의 숙제다. 외국인 감독을 내세운 KIA는 올 시즌을 ‘왕조 재건’ 원년으로 삼았지만, 프로에서 성적을 외면할 수 없다.

또 지난해 박찬호와 황윤호가 가능성은 보여줬지만 풀타임에 맞는 경험과 체력은 미지수다. 선후배를 아우르던 안치홍의 역할에도 공백이 생겼다. 예정돼있던 두 프랜차이즈 스타의 FA였지만 KIA는 최악의 전략으로 선수들과 팬들의 마음을 동시에 잃었다.

올 시즌이 끝난 뒤에는 ‘에이스’ 양현종과 ‘4번 타자’ 최형우가 나란히 FA 신분이 된다. 주먹구구식 운영에서 탈피하지 못한 KIA의 올 시즌 성적과 2020시즌 이후 스토브리그 결과에 사람들의 시선이 쏠리는 이유다.

김현수
한편 KIA는 안치홍의 이적 보상 선수로 투수 김현수(20)를 지명했다.

장충고 출신의 우완 김현수는 2019 신인 드래프트에서 3라운드 전체 28순위로 롯데 유니폼을 입은 유망주다. 지난 시즌에는 6경기에 출장, 1패 평균자책점 1.42를 기록했다.

KIA는 “김현수는 뛰어난 운동 신경과 성실함을 바탕으로 성장세에 있는 투수다. 향후 마운드 핵심 전력이 될 수 있는 잠재력이 충분하다”고 지명 이유를 밝혔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