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인쇄의 거리에 ‘인쇄소공인 종합센터’
중기부 공모사업 선정 15억 받아
35억 들여 4층 건물 매입 리모델링
2019년 10월 14일(월) 04:50
광주 동구 서남동 인쇄의 거리에 ‘인쇄소공인 종합지원센터’가 들어선다.

13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달 6일 2019년 중소벤처기업부의 ‘도시형 소공인 집적지구 구축’ 공모에 ‘인쇄소공인 종합지원센터’ 건립 사업이 선정돼 15억원의 국비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광주일보 2019년 9월 9일자 5면>

광주시는 지역 인쇄산업을 전략적으로 육성하고 침체기에 있는 지역 인쇄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했다. 국비 15억원 등 35억원을 투입해 기존 건물을 사들여 인쇄소공인 종합지원센터를 설립할 계획이다.

내년 1월까지 동구 서남동 인쇄의 거리에 있는 지하 1층, 지상 4층, 건물 전체면적 495㎡ 규모의 건물을 사들여 내부 리모델링 공사를 거쳐 내년 말까지 개관할 예정이다. 이곳에는 인쇄 전문 장비를 갖춘 공용장비실, 공용창고, 컴퓨터 교육실, 세미나실, 전시·판매장, 회의·상담실, 운영 사무실, 기계·전기실 등이 들어선다.

특히 온라인 수·발주 시스템, 레이저 절단기, 디지털 프린터기, 제본기, 3D프린터 등 인쇄에 필요한 공용 특화 장비를 갖출 예정이다.

인쇄소공인 종합지원센터가 들어서면 공동 인프라 활용을 통한 수익구조 개선, 인쇄 전문인력 양성 등 고급 인재 확보, 인쇄산업 클러스터를 통한 집적지구 활성화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광주지역의 인쇄·출판업체는 49.7%가 동구에 있으며, 동구에서도 약 50%가 서남동 일대에 모여 있다. 서남동 인쇄업체의 99.7%가 고용인원 10명 이하의 소공인이며, 40세 이상 종사자가 68.6%로 고령화됐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