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소비자 한국 오면 K뷰티·K팝 사고 싶다”
무역협회, K몰 이용자 설문
제품 품질 좋지만 AS ‘글쎄’
2019년 10월 10일(목) 04:50
해외 온라인 소비자들이 한국에서 가장 구매하고 싶은 품목으로 화장품·향수 등 ‘K뷰티’를 꼽았다.

9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 상반기 무역협회 해외직판 플랫폼 케이몰24(Kmall24)를 이용한 미국·중국·유럽 등 해외소비자 46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들은 한국을 방문할 경우 가장 구매하고 싶은 품목으로 K뷰티(26%)를 꼽았다. ‘앨범·DVD 등 K팝 관련제품’(24%)과 ‘식음료’(16%)가 뒤를 이었다.

조사 대상자의 대부분은 20·30대 젊은 여성들로 한류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이들은 주로 한류와 관련된 드라마·뮤직비디오 등 문화콘텐츠(62%)를 통해 처음으로 한국 제품을 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국 상품과 비교했을 때 한국 제품의 강점으로 ‘품질’(32%)과 ‘명성’(23%)을 가장 많이 꼽았다. 반면 ‘가격 경쟁력’을 꼽은 응답자는 8%에 불과했다.

5점 만점의 항목별 평가에서도 ‘디자인’과 ‘품질’이 각각 4.41점과 4.35점으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해외구매 특성상 ‘사후관리’와 ‘배송’은 3.9점과 3.83점으로 다소 낮은 평가를 받았다.

제품 정보를 검색할 때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게시글’(56%), ‘유튜브 등 영상’(21%), ‘온라인 쇼핑몰의 평점 및 후기’(9%) 등을 활용하는 소비자가 86%에 달해 판매자 정보보다 실제 사용자의 후기와 정보를 더 신뢰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박정욱 기자 jwpark@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