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침체’ 광주, 대출금 연체율 전국서 가장 높다
6월 말 기준 0.42% … 전국 평균 0.31% 크게 웃돌아
2019년 10월 07일(월) 04:50
광주지역 대출금 연체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기업대출 연체율이 최고를 기록해 어려운 지역 경제상황을 반영했다.

6일 국회 정무위원회 무소속 장병완 의원(광주 동구남구갑)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시중은행(신한·우리·SC제일·하나·씨티·국민) 대출금 연체율은 광주가 0.42%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높았다.

광주 연체율은 전국 평균 0.31%를 훨씬 웃돌았고 서울(0.38%), 부산(0.36%) 보다도 높았다. 전남 연체율은 0.16%를 기록했다.

광주지역 최근 4년간 대출금 연체율은 2016년 0.65%→2017년 0.5%→2018년 0.39%→2019년 6월 말 0.42%를 기록했다. 전남은 2016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0.15%→0.19%→0.14%→0.16%의 연체율을 기록했다.

광주의 높은 대출금 연체율은 경기 침체로 부진한 업황 때문으로 분석된다.

광주지역 기업 연체율은 0.55%(전국 평균 0.33%)로, 전국에서 가장 높다.

중소상공인의 사정도 다르지 않았다. 자영업자를 포함한 광주지역 중소상공인의 대출금 연체율(0.54%)도 전국 최고로, 17개 시·도 평균(0.35%)을 상회했다.

올해 광주지역 자영업자를 포함한 중소상공인과 가계의 대출은 14조7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대출잔액 15조2000억원의 96.7%에 달하는 수치다. 광주 중소상공인과 가계대출금은 2016년 10조9000억, 2017년 11조9000억, 2018년 13조8000억, 올해 14조7000억원으로 4년 새 34.8% 증가했다.

장 의원은 “광주지역 경기침체가 연체율 증가로 여실히 드러났다”며 “정부는 금융기관 건전성 감독과 함께 일괄적인 지원정책이 아닌 지역 맞춤형 정책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