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날씨] 제17호 태풍 ‘타파’ 한반도로 올까…주말 비바람
2019년 09월 20일(금) 00:00

출처 : 기상청

금요일인 20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일부 지역은 구름이 많은 가운데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커 건강관리에 유의하셔야겠습니다.

기상청은 전날 오후 3시를 기해 일본 오키나와 남쪽 해역에서 열대저압부가 제17호 태풍으로 발달했다고 밝혔는데요. 태풍 ‘타파’는 타이완 북동쪽 해상을 거쳐 일요일쯤 우리나라 남해로 북상할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태풍이 북상하면서 소형 태풍이던 ‘타파’가 중형으로 강해져 제주 산간에 500mm 이상, 남해안에도 300mm가 넘는 물 폭탄이 쏟아지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남해안에 초속 30m의 강풍이 불고 해상에는 5m가 넘는 파도가 일 것으로 보여 시설물 피해와 안전사고가 우려됩니다.

이번 태풍 ‘타파’는 말레이시아가 제출한 이름으로 메기과의 민물고기의 명칭이라고 합니다. ‘타파’가 한반도로 북상하게 되면 올해 들어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친 6번째 태풍으로 기록될 예정입니다.

기상청은 "우리나라로 접근할 것으로 보이지만, 일본 규슈나 대한해협을 통과할지 아니면 한반도에 상륙할지 등은 변동성이 크다"고 설명했으며, 향후 진로와 무관하게 태풍에 동반된 비구름대 규모와 강도가 커 일요일인 22일부터 23일까지 남부지방과 동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고 강풍이 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습니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5도, 낮 최고기온은 27도가 되겠습니다.

대기가 원활하게 확산하면서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습니다.

/ 박유연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