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국제아트페스티벌 6일 개막
10월 6일까지 한달동안 열려
10개국 작가 52명 256점 출품
2019년 09월 04일(수) 04:50

여수국제아트페스티벌 포스터

‘2019 여수국제아트페스티벌’이 6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여수세계박람회장 D전시홀과 엑스포아트갤러리에서 열린다.

여수시에 따르면 ‘더 적음과 더 많음’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10개국 작가 52명의 예술작품 256점을 만날 수 있다.

주요 작품으로는 중국 미술계에서 활발한 창작 활동을 하고 있는 쟝샤오강과 쩌 춘야의 ‘망각과 기억-전구와 책’과 ‘The Green dog’가 있다.

홍익대 김대수 교수의‘ream’, 박미화 작가의 ‘입사귀와 어린 양’, 서울대 김춘수 교수의 ‘ULTRA-MARINE1712’ 정재철 작가의 영상 오브제 ‘해양쓰레기작업’도 눈여겨 볼만하다.

여수시는 올해 관람객에게 보다 많은 작품을 소개하기 위해 회화, 사진, 도조 등과 같은 미술작품을 대폭 늘려 전시한다.

공모를 통해 선정된 지역작가 69명의 작품을 한데 모아 특별전도 개최한다.

작품에 대한 이해도와 몰입도를 높이기 위해 도슨트(전문 안내인)도 지난해보다 두 배 많은 8명을 운영한다.

관람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개막식은 6일 오후 4시 엑스포디지털갤러리 광장에서 여수시장과 지역 미술인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2019 여수국제아트페스티벌 예술총감독인 경기대 박영택 교수는 “너무 적었던 관심이자 너무 많이 다루었던 ’자연‘이라는 소재를 기존의 상투적인 시각에서 벗어나 재해석하려고 노력했다”며 “관람객들이 작품을 온전히 감상하고 미술에 대한 깊은 울림을 받았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말했다.

/여수=김창화 기자 chkim@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