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황토멜론’ 수출 본격화
대만·홍콩 등 40t
2019년 09월 03일(화) 04:50
영암군의 황토멜론 수출이 본격화되고 있다.

영암군에 따르면 지난 28일 전동평 영암군수, 김석기 농협 전남지역본부장, 오정현 농협 영암군지부장, 이재면 영암낭주농협 조합장, 농협k멜론공선회원, 수출업체 관계자, 생산농가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만 수출 출하식을 가졌다.

영암군은 그동안 농업을 고소득 생명산업으로 육성하고자 멜론, 무화과, 고구마 등 영암 농산물에 대한 특성화 사업에 힘을 쏟아 왔다.

특히 타 지역과 차별화 되는 클로레라 농법 등 재배기술 도입과 공선회를 통한 공동선별 출하로 최상의 멜론을 유통해 왔다.

이번 대만과 홍콩 등에 수출 물꼬를 튼 영암낭주농협 황토멜론은 k멜론공선회 35농가가 참여해 약 30ha를 재배하고 있으며 7월 대만 수출을 시작으로 이번까지 총 12회 40t의 물량을 수출했다.

/영암=전봉헌 기자 jbh@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