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크 논란' 손석구 "부끄러운 관람 한 적 없다" VS 누리꾼 "그럼 관객들이 단체로 거짓말 하나"
2019년 08월 16일(금) 16:01

출처 : 손석구 인스타그램

일명 '관크'(관객 크리티컬) 논란이 일고 있는 배우 손석구가 입장문을 게재했다.

16일 오후 손석구는 자신의 SNS에 "논란이 쉽게 가라앉지 않는 것 같아 더 이상 피해보시는 주변 분들 없도록 글을 올린다"며 세 장의 글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연극을 즐기고 아끼는 사람으로써 부끄러운 관람을 하지 않았습니다. 몇몇 관객분들의 그릇된 주인의식과 편협하고 강압적이며 폭력적이기까지한 변질된 공연관람 문화가 오해를 넘어 거짓 양산까지 만드는 상황이 당황스럽지만 이 이상의 반박도 사과도 하지 않겠습니다"며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이어 "듣고 싶은 말이 아니어서 실망하고 안타까워하실 팬분들께는 잘잘못을 떠나 너무 죄송한 마음이다"며 사과와 사태에 대한 정리를 원하던 팬들에게 죄송한 마음을 내비쳤다.

또 "마른세수, 트림, 기지개, 잡담 한 적 없다"며 자신의 태도 논란에 대해 반박했다.

이에 많은 누리꾼들은 손석구의 SNS에 "그럼 당시 함께 관람했던 관객들이 단체로 거짓말을 하는 건가. 기싸움을 하는 것 같다. 연극을 볼 때 기본적인 에티켓을 모르시는 건가"라는 댓글들이 빗발치고 있다.

한편 배우 강한나와 오혜원은 자신의 개인 SNS에 "이유를 막론하고 불편함을 드려서 죄송하다. 앞으로 반성하며 더욱 신중하게 행동하겠다"는 사과문을 게재하며 빠른 피드백을 내놓았다.

/ 박유연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