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무한도전 시즌2, 언젠가 인사드릴 날 올 것"
김태호 PD와의 새 예능 '놀면 뭐하니?' 방송 전 인터넷 라이브
2019년 07월 25일(목) 20:32

유재석 네이버 제공

'국민 MC' 유재석이 MBC TV 간판 예능 '무한도전' 시즌 종영 후 1년 만에 김태호 PD와 '놀면 뭐하니?'라는 신규 프로그램으로 재회한다. 유재석은 25일 오후 포털사이트 네이버 브이라이브 MBC예능 채널에서 '놀면 뭐하니? 고정 유재석의 스페셜 라이브' 방송에 조세호와 함께 참여했다. 새 예능 '놀면 뭐하니?'는 평소 일정 없는 날에도 "놀면 뭐하냐"고 외치는 유재석에게 릴레이 카메라를 맡기며 시작된 프로그램으로, 앞서 유튜브와 TV 방송용 프리뷰를 통해 공개됐다. 유재석은 특히 이날 방송에서 '무한도전' 시즌2 관련 질문에 "언젠가 시간이 지나면 문득 갑자기 인사를 드릴 날이 오지 않을까 싶다. 나는 그렇게 믿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무한도전'에서 함께했던 박명수가 은근히 연락을 기다린다는 '제보'에는 "다음 주쯤 박명수 씨를 오랜만에 방송에서 볼 수 있지 않을까"라고 귀띔했다. 김태호 PD와 새 예능으로 만난 데 대해서는 "나는 '무한도전'을 시작하거나 새로운 아이템을 전해서 이야기를 하려나 보다 싶었다. 그런데 그렇게 (릴레이 카메라만 주고) 떠나버려서 당황스러웠다. 뭘 어떻게 하라는 건가 싶으면서도, 동시에 기대감이 생기기도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프로그램에 시행착오가 있을 수 있다. 방송을 보시고 의견을 주시면 우리가 반성하고 다시 회의해 조금씩 나아지는 모습 보여드리겠다"라고 했다. 그는 이외에도 둘째 딸, 아내 나경은 아나운서와의 일상, 쉬는 날 하는 일 등 다양한 주제로 팬들과 대활를 나눴다. 김태호 PD-유재석의 '놀면 뭐하니?'는 오는 27일 오후 6시 30분, '무한도전'이 방송됐던 토요일 저녁에 만날 수 있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