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 왕벚나무 구멍병 감염 잎 빨리 진다
국립생태원, 곰팡이·세균에 조기 낙엽현상 확인
2019년 07월 04일(목) 04:50
구례군의 왕벚나무 잎이 빨리 지는 현상이 구멍병<사진> 감염 때문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2017년 10월부터 최근까지 구례군 왕벚나무 가로수의 조기 낙엽 현상을 연구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구멍병은 아시아, 북미의 벚나무, 복숭아나무 등에서 주로 발생하는 병으로, 곰팡이와 세균 등으로 인해 잎에 구멍이 생긴다.

구례군의 왕벚나무 봄꽃 축제에는 매년 약 90만 명의 관광객이 방문한다. 왕벚나무 잎은 최근 몇 년간 너무 빨리 져서 9월에도 앙상한 가지가 드러났다.

잎이 너무 빨리 떨어지면 이듬해 꽃과 열매를 맺는 데 악영향을 미친다. 왕벚나무 잎이 빨리 지면 이듬해 가지 당 꽃눈 수와 가지 생장량은 절반가량 감소한다.

국립생태원 연구진은 왕벚나무가 많고 단풍 시기가 구례군과 비슷한 제주도의 왕벚나무를 구례군과 비교 연구했다.

낙엽 비율이 90% 이상인 시기는 구례군이 제주도보다 약 한 달 빨랐다. 이는 구례군 왕벚나무가 구멍병에 감염된 탓이라고 연구진은 소개했다.

/구례=이진택 기자 lit@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