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출루에도 웃지 못한 추신수
시애틀전 2안타 1볼넷 … 잔루 9개
2019년 04월 29일(월) 00:00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멀티 히트 활약을 펼쳤지만 영양가는 없었다.

추신수는 28일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T-모바일 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방문경기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6타수 2안타 1볼넷 2득점 활약을 기록했다.

4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간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318에서 0.319(91타수 29안타)로 소폭 올랐다.

추신수는 멀티안타와 볼넷으로 3차례 누상에 나가며 출루율 0.415를 기록했다.

다만 잔루를 9개나 남긴 점은 아쉬움이 남았다.

텍사스는 장단 20안타를 몰아쳐 시애틀을 15-1로 대파하고 5연패에서 탈출했다.

추신수는 1회초 시애틀 선발 마이크 리크에게 볼넷을 얻어내며 선취점의 발판을 마련했다.

텍사스는 추신수의 볼넷 이후 계속된 무사 1, 2루에서 엘비스 앤드루스의 중월 3점포로 기선을 제압했다.

팀 타선이 폭발하는 동안 추신수의 방망이는 잠잠했다.

2회초 1사 2, 3루에서 유격수 뜬공, 3회초 2사 1, 3루에서는 2루수 직선타로 물러났다. 추신수는 5회초 2사 1, 2루에서도 2루수 앞 땅볼에 그쳤다.

추신수는 다섯 번째 타석에서 안타를 신고했다.

10-1로 앞선 7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좌전 안타를 날렸고, 11-1로 앞선 9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우전 안타를 터트렸다. 추신수는 타자 일순 뒤 다시 돌아온 2사 만루에서 중견수 뜬공을 때렸다. 결국 개인 잔루만 9개가 됐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