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은 '유전적'으로 담배에 쉽게 의존한다"
2019년 03월 26일(화) 15:48

<연합뉴스>

일본인의 흡연은 일본인 특유의 유전적 특징과 관계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 유전적 특징이 일본인을 쉽게 담배에 의존하게 만드는 것으로 분석돼 이를 고려한 금연을 추진하면 효과적인 금연치료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한다.

가마타니 요이치로(鎌谷洋一郎) 일본 이(理)화학연구소 팀장을 비롯한 연구팀은 일본인 16만여명의 게놈(유전정보)을 분석해 이런 결론을 얻었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26일 보도했다.

사람의 게놈 배열은 거의 같지만 개인별로 아주 작은 차이가 있다. 연구팀은 이 개인별 게놈배열의 차이와 흡연유무, 하루 흡연량 등 흡연습관과의 관계를 분석했다.

담배를 자주 피우는 사람에게서 공통적으로 보이는 배열의 차이가 게놈전체에서 9곳 발견됐다. 간에서 작용하는 니코틴 분해효소 등의 유전자 옆에 있는 배열의 관련성이 특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게놈 배열의 특징이 있는 사람은 처음부터 담배를 피우면 쉽게 의존하게 되는 체질인 것으로 보인다.

게놈 분석에는 도쿄(東京)대학 의과학연구소 등 일본인의 유전정보 수집 프로젝트인 '바이오뱅크 재팬'의 데이터를 이용했다.

이번에 발견된 게놈배열의 특징중 7곳은 유럽과 미국의 기존 연구에서는 보고된 적이 없는 일본인 특유의 특징인 것으로 파악됐다.

니혼게이자이는 담배에 의존하기 쉬운 체질인 사람을 쉽게 찾아낼 수 있게 되면 개인의 체질에 맞춘 효율적인 금연치료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