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군, 행안부 ‘안전문화대상’ 수상
상사업비 2억원 확보
2018년 12월 07일(금) 00:00

김산(가운데) 무안군수 등 관계자들이 2018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을 수상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무안군 제공>

무안군이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2018 안전문화대상’을 수상해 상사업비 2억원을 확보했다.

무안군에 따르면 지난 3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2018 안전문화대상’ 시상식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안전문화 대상은 전국 243개 광역 및 기초단체, 공공·비영리·민간기업 등을 대상으로 선진 안전문화 확산과 국민 안전의식 제고를 위해 개인 및 기관의 안전문화 우수사례를 발굴해 시상하는 제도다.

무안군은 안전문화운동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지역안전지수 개선 협업팀을 구성하고 ‘공동체 안전 무안 프로젝트’, 교육·홍보·점검을 통한 ‘전문화 실천 분위기 조성’ 등에 나섰다.

또 CC-TV 안심 비상벨, 스마트가로등 및 로고젝터, 안심거울 등을 설치해 범죄예방환경을 조성했다.

이 외에도 학교주변 교통안전 민·관·경 합동캠페인, 고맙습니다! 교통안전 릴레이 캠페인, 소방차 길 터주기 캠페인, 자살예방교육, 자살고위험군 발견 사업 등도 추진했다. 그 결과 화재발생률, 5대 범죄 발생률, 어린이·노인 교통사고 발생률이 감소하는 등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뒀다.

김산 무안군수는 “이번 수상은 유관기관들의 협업을 통해 함께 노력해 얻은 값진 성과”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안전시책을 발굴·추진, 행복하고 안전한 무안을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무안=임동현 기자 idh@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