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광주 광산갑 불·탈법 당원 모집 칼 빼들었다
민주당 광주시당 전수조사 이어 관심 지역구 지정 예방·단속 활동 강화
물밑 선거운동 가장 치열한 서구갑도 지정…“광역조사팀 투입해 조사”
2019년 10월 18일(금) 04:50
21대 총선을 5개월 여 남겨두고 입후보 예정자들간 물밑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가운데 광주시 광산갑 지역구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 불·탈법 모집에 대해 민주당 광주시당이 전수조사에 나선데 이어, 선거관리위원회도 광주 광산갑과 서구갑을 관심 지역구로 지정했다. 특히 광산갑은 지난 7월까지 신규 모집된 1만여명의 권리당원 중 9000여명이 전수조사를 받는 것은 물론 관심 지역구로까지 지정됨에 따라 내년 총선 판세에도 큰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광주시선거관리위원회는 17일 “선제적 예방·단속 활동과 단속 역량을 집중하려 광산갑과 서구갑 선거구를 관심 지역구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18일부터 이 지역에서 집중 예방·단속 활동을 한다. 또 선거 범죄 정보 수집을 강화하고 맞춤형 예방 활동을 집중해서 전개할 방침이다.

선관위는 관심 지역구 지정에 대해 광주 8개 지역구를 대상으로 정당·입후보 예정자 간 경쟁 구도, 위법 행위 발생 빈도, 신고·제보 등 단위 지표를 측정하고 지역구별 선거 정황을 고려·선정했다고 설명했다.

광산갑은 불법 권리 당원 모집 등의 위반 행위 신고와 제보가 빈번, 선거 과열 징후가 있다고 판단했다. 실제, 이 지역 한 정치 관계인이 제출한 권리당원 입당원서 수십여장의 필체가 동일해 광주시당이 경고를 했으며, 한 주소지에서 무더기로 입당원서가 제출되는 경우도 많았다.

특히 광산 지역구에 접수된 상당수의 권리당원은 광주·전남 이외 지역에 주소지를 두고 있는 경우도 있어, 민주당은 해당 권리당원이 광산에서 직장생활을 하는지 등의 ‘지역구 활동 여부’도 점검하고 있다. 심지어는 충청도와 경기도 등지에 주소지를 둔 일부 유권자들은 광주시당에 전화를 걸어 “나도 모른채 민주당 광산갑 지역구 권리당원으로 신청됐다”고 잇달아 항의 한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시당은 대리 접수된 광산갑 입당원서 전체를 반려하고, 신분 확인이 가능한 서류를 첨부한 입당원서만 제21대 총선 권리당원 자격을 주기로 했다. 타인을 통해 접수된 입당원서는 모두 전수조사 대상이다. 이와 관련 민주당 광주 광산갑지역위원회 이용빈 위원장은 지난 13일 “이번 사태는 광산갑 출마를 준비하는 한 입지자가 구태·적폐 정치 공학과 선거 공식에 매몰돼 탈법적 당원 모집으로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건”이라면서 “전수 조사 결정을 환영한다”는 내용의 설명을 내기도 했다.

서구갑은 입후보 예정자들의 인지도 제고 활동이 활발히 진행되는 등 전반적인 측정지표가 광주지역 8개 지역구 중 가장 높았다.

선관위는 이번 측정결과를 토대로 관심지역구 2곳에 대해서는 선거범죄 정보수집을 강화하는 한편 맞춤형 예방활동을 집중 전개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향후 관심지역구는 선거구 확정 상황, 각 정당의 당내 경선 실시에 따른 선거과열 등 선거 정황에 따라 추가 지정해 단속에 들어갈 계획이다.

광주시 선관위 이명행 사무처장은 “공천 관련 금품수수, 불법조직 설치·운영, 선거브로커 개입 등 중대 선거범죄에 대해서는 광역조사팀을 확대·투입해 신속히 조사할 방침이다”며 “위반자는 무관용의 원칙을 적용해 관련법에 따라 고발하는 등 엄중 조치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중앙당도 앞서 4만1000여명의 권리당원에 대해 전수조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당내 경선 과정에서 50%가 반영되는 권리당원 표심이 사실상 경선 결과를 가를 수 있기 때문에 불·탈법으로 모집된 당원을 찾아내 당내 경선에 참여할 수 없도록 자격을 박탈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