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산강 범람위기…물바다 된 광주 도심, 임시대피소도 마련
2020년 08월 08일(토) 11:33

8일 오전까지 이어진 폭우로 광주도심 곳곳의 모습.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북구 신안3교인근 도로, 북구 신안동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 북구 건국동 수곡마을, 북구 신안교 일대, 광산구 쌍교 입구 등이다.

영산강이 범람 위기다. 도심 곳곳이 어제에 이어 물바다로 변했다. 광주지역 자치단체들은 폭우로 인한 침수피해를 우려해 저지대 주민들을 위한 임시 대피소를 마련했다.

서구는 영산강 범람을 우려, 서창동 주민센터에 임시대피소를 마련하고 침수위험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문자메세지로 대피토록 했다.

북구도 저지대의 노인들이 침수에 빠른 대피가 불가능할 것으로 보고 건국동 용두초등학교 강당과 석곡동 청풍야영장에 임시대피소를 마련해놓은 상태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