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삼호중공업, 국내 첫 LNG 컨테이너선 건조
싱가포르 EPS사서 수주
2022년까지 6척 인도
1회 충전 아시아·유럽 왕복운항
2020년 03월 30일(월) 00:00

현대삼호중공업이 진수한 국내 첫 LNG DF 컨테이너선.

현대삼호중공업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LNG 추진 컨테이너선 진수에 성공했다.

29일 현대삼호중공업에 따르면 지난 26일 회사 독(Dock)에서 싱가포르 EPS사가 발주한 LNG 추진 컨테이너선인 ‘CMA CGM TENERE(시엠에이 시지엠 테네레)’호를 진수했다.

이 선박은 길이 366m, 폭 51m, 깊이 29.85m 규모로 20피트 컨테이너 1만4800개를 실어 나를 수 있는 컨테이너선이다.

지난해 7월 강재 절단을 시작으로 본격 공정에 착수했으며 12월부터 독에서 탑재작업을 했다.

이 선박은 시운전을 거쳐 오는 7월 인도될 예정이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이 선박에 국내 처음으로 LNG 연료 추진 방식을 적용해 건조했다.

이 선박은 세계 최초로 9프로니켈강을 사용해 제작된 B타입 LNG 연료탱크가 장착됐다.

유조선이나 벌크화물선에 주로 사용되는 원통형인 C타입에 비해 B타입은 보통 각기둥 형태로 비교적 형상의 제한 없이 설계·제작이 가능하므로 연료탱크의 배치 공간 확보가 까다로운 컨테이너선에 적합하다. 이 컨테이너선은 1만2000CBM급의 연료탱크를 탑재해 1회 가스 충전으로 아시아와 유럽 항로를 왕복 운항할 수 있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싱가포르 EPS사로부터 총 6척의 동형 선박을 수주해 건조하고 있다.

이들 선박은 2022년 3분기까지 모두 인도될 예정이다.

현대삼호중공업 관계자는 “이전에 없던 새로운 타입의 엔진 추진과 배기 방식의 친환경선박을 건조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LNG추진선 건조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주 가뭄을 해소하고 조선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영암=전봉헌 기자 jbh@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