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건강의료
레저
교육
환경

자살 예방·마음 돌봄 어울마당 펼친다
광주시·전남대병원 주최 11일 동구 금남로 5·18민주광장
지역 30개 유관기관 300여명 참여 정신질환 체험관 등 운영
오카리나 연주에 손준호·김소현부부 토크콘서트도

2018. 09.07. 00:00:00

광주시는 세계자살예방의날(10일)과 세계정신건강의날(10월 10일)을 기념해 오는 11일 동구 금남로 5·18 민주광장에서 ‘2018년 마음돌봄 어울마당’ 행사를 연다.
광주시와 전남대학교병원이 주최하고 광주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5개구 정신건강복지센터 및 중독관리센터가 공동 주관한 이번 행사는 오후 2시30분부터 오후 7시30분까지 지역 30개 유관기관 3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소소하지만 확실한 마음챙김-소, 확, 맘’을 주제로 펼쳐진다.
특히 어린이부터 청소년, 성인, 노인에 이르기까지 생애주기별 정신건강 증진 방법과 중독 및 자살 예방 등 누구나 살면서 한 번쯤 겪을 수 있는 정신질환에 관한 모든 정보를 ‘전시, 체험, 상담’ 주제관을 통해 선보인다.
‘전시·마켓관’은 정신건강에 대한 인식개선 및 중독재활 등 지원을 위해 아르브뤼 작가 작품전과 커피 판매 부스 운영 등의 내용으로 꾸며진다. ‘체험관’은 6개 테마별 정신건강 정보 제공 및 이용 가능한 기관·서비스 소개 ‘상담관’은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가 마음건강주치의로 참여해 1대 1 무료 상담을 실시한다.
또 지난 1년 간 시민 정신건강 증진에 기여한 유공자 16명에 대한 시장 표창 수여와 생명지키기 7대 선언문 낭독 등 정신건강 및 자살예방 기념식도 연다.
부대행사도 풍성하게 마련됐다. 오후 5시부터 정신재활시설 해바라기팀의 오카리나 연주, ‘뮤지컬배우 손준호, 김소현 부부와 함께하는 토크콘서트’가 열린다.
광주시 황인숙 복지건강국장은 “이번 행사는 우리 마음 속을 들여다보고 보듬어주는 자리다”며 “많은 분들이 참여해 정신건강에 대한 관심과 이해도를 높이고 몸과 마음이 건강한 삶을 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