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FC ‘통한의 1분’…무고사 페널티킥골에 시즌 첫 무승부
2024년 05월 25일(토) 21:27
경기 종료 직전 인천 무고사에 PK 허용
후반 1분 최경록 선제골에도 1-1 무승부

광주FC의 최경록이 25일 인천유나이티드와의 원정경기에서 후반 1분 선제골을 넣은 뒤 주먹을 쥐고 포효하고 있다. <광주FC 제공>

광주가 경기 종료 직전 승점 2점을 놓쳤다.

광주FC가 25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진행된 인천유나이티드와의 K리그1 1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광주의 시즌 첫 무승부다.

후반 시작 1분 만에 광주 최경록이 선제골을 장식했지만 경기 종료 1분도 남겨두지 않은 상황에서 인천에 페너티킥골을 허용하면서 아쉬운 무승부가 기록됐다.

승리를 했다면 인천을 끌어내리고 6위로 올라설 수 있었지만, 두 팀이 1점씩 주고받으면서 광주는 2점 차 7위 자리를 유지했다.

전반전 광주의 거침 없는 공세가 이어졌다.

전반 13분 정호연이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선보였지만 인천 골키퍼 민성준에 막혔다. 2분 뒤에는 엄지성의 크로스가 변준수의 헤더로 연결됐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전반 23분 김한길이 상대 공을 뺏은 뒤 시도한 슈팅과 1분 뒤 왼쪽에서 엄지성이 날린 오른발 슈팅이 모두 골키퍼에 막혔다.

곧이어 이건희가 뒤에서 올라온 공을 가슴으로 잡은 뒤 터닝슈팅까지 시도했지만 골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김한길이 전반 39분 시도한 슈팅도 골키퍼에 막혔고, 전반 종료를 앞두고는 인천 김성빈의 터닝 슈팅이 골대를 벗어나면서 광주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후반 시작하자마자 짜릿한 골이 나왔다.

후반 1분 엄지성이 왼쪽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문전에 있던 최경록이 뛰어올라 헤더를 시도했다. 바운드 된 공이 골키퍼를 넘어 인천 골망을 흔들면서 ‘0’의 균형이 깨졌다.

후반 24분에는 교체 멤버로 들어갔던 정지용이 거침없는 질주로 상대를 몰고 인천 진영으로 진입했다. 왼쪽에서 있던 엄지성에게 넘겨진 공, 엄지성은 문전에 있던 이건희에게 공을 보냈다. 이건희 발까지 공이 연결됐지만 슛이 골대 위로 떴다 .

추가 득점이 나오지 않으면서 경기 흐름이 인천에 기울었다.

인천이 부지런히 슈팅을 날리면서 광주를 압박했고, 5분의 추가시간이 주어졌다.

추가시간 시작과 함께 빅톨이 왼쪽에서 공을 뺏어 전진한 뒤 반대쪽에서 질주하던 가브리엘에게 공을 넘겼지만, 아쉽게 슈팅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이후 경기 종료를 1분 남겨 두고 인천의 프리킥이 전개됐다. 광주가 열심히 공격을 차단했지만 연달아 인천에 다시 공이 연결되면서 숨 막히는 순간이 이어졌다.

정지용이 파울로 흐름을 끊는 것 같았지만 앞선 수비 장면을 놓고 비디오 판독이 진행됐다.

광주 페널티 지역에서 빅톨이 상대 패스를 머리로 쳐내려고 했지만 실패했다. 이때 빅톨의 머리를 지나친 공이 빅톨의 오른팔에 맞는 장면이 잡혔고, 결국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키커로 무고사가 광주 골키퍼 김경민 앞에 섰다. 올 시즌 7골을 넣으면서 득점 공동 2위에 자리하고 있는 무고사를 잘 막아낸 광주지만, 페널티킥골까지는 저지하지 못했다.

무고사가 오른발로 광주 골대 오른쪽을 뚫으면서 시즌 8호골을 장식했고, 이어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면서 광주를 울리는 동점골이 됐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

실시간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