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산단 주변 환경피해 조사 통해 지원 필요”
‘민·관 협력 거버넌스 위원회’
2019년 08월 14일(수) 04:50
여수산단의 지역 특성을 고려한 지속적이고 장기적인 환경피해 조사를 통한 산단 주변에 대한 지원 체계 마련이 필요하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이 제기됐다.

전남도는 지난 12일 여수시청 대회의실에서 여수국가산단 환경관리 현안문제를 해결하고, 최적의 종합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민·관 협력 거버넌스 위원회’ 6차 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는 위원 20명과 외부전문가 9명이 참석한 가운데 여수산단 주변 환경실태조사와 주민 건강역학조사 및 유해성 평가에 대한 활발한 논의가 있었다.

이날 회의에서는 전준민 그린환경종합센터장은 ‘여수산단과 주변지역 대기오염 현황에 대한 과거 분석 자료’, 권순석 전남대 교수는 ‘역학조사와 감시체계에 대한 특징과 장단점, 환경성 질환에 대한 역학조사의 한계 등’, 임상혁 녹색병원장은 ‘경기도 김포시 대곶면 거물대리와 초원지3리 주변 주물공장과 가구공장 등으로 인한 환경피해에 대한 역학조사 사례’ 등을 주제로 발표했다.

패널 토의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지역특성을 고려한 지속적이고 장기적인 조사 ▲조사 목표의 설정 ▲산단 주변에 대한 지원체계 마련 ▲환경오염인자의 노출 경로 확인 등의 의견을 내놓았다.

위원회는 주제발표와 패널토의 내용을 토대로 여수산단 주변 환경실태 조사와 주민 건강역학조사 및 유해성 평가에 대한 비용과 범위 등 시행 방안을 논의하고 전문가로 구성된 검증단과 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시행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전남도는 지난 5월부터 ‘여수산단 일부 기업의 대기오염물질 자가측정 거짓기록 사건’으로 인한 주민 불안 해소와 실추된 여수산단의 신뢰 회복을 위해 지역주민, 사회단체, 전문가, 지역의원, 여수시, 영산강유역환경청 등 모두 24명으로 구성된 ‘민·관 협력 거버넌스 위원회’를 출범시켜 활동 중이다.

7차 회의는 오는 30일 여수시청 대회의실에서 개최되며, 여수국가산단 주변 환경실태 조사와 여수국가산단 주변 주민 건강역학조사 및 유해성 평가에 대한 제안서 발표와 세부 시행방안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