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의 소녀상’ 등 전시재개 협의 요청
‘표현의 부자유전’ 실행위, 아이치현 지사에 16일까지 답변 요구
2019년 08월 14일(수) 04:50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 전시 등에 반대하는 우익세력의 협박으로 중단된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 기획전 실행위원회가 이번 트리엔날레 행사 전체를 관장하는 아이치현 지사에게 전시 재개 협의를 공식 요청했다.

아사히신문 인터넷판에 따르면 기획전 실행위는 트리엔날레 실행위원장을 맡고 있는 오무라 히데아키(大村秀章) 아이치현 지사에게 12일 전시 재개 협의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

이에 앞서 기획전 실행위는 지난 6일 오무라 지사에게 기획전을 중단시킨 이유를 공개 질의했다.

기획전 실행위는 오무라 지사에게 보낸 전시 재개 협의 요청서에서 기존 답변 내용에 전시 재개 계획이 포함되지 않은 점을 거론하면서 이를 위한 협의의 장을 마련해 달라고 요구했다.기획전 실행위는 또 전시 재개를 위한 안전 확보 대책을 강구하라고 촉구하고 오는 16일까지 이번 요청서의 답변을 문서로 달라고 밝혔다.

지난 1일 아이치(愛知)현 나고야(名古屋)에서 개막한 일본 최대 규모 국제예술제인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는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를 주제로 한 기획전이 주목을 받았다.위안부 피해자를 표현한 ‘평화의 소녀상’과 쇼와(昭和·1926∼1989) 일왕 초상(肖像)이 불타는 영상 등 다른 미술전에서 논란이 돼 철거된 작품 20여 점이 출품됐기 때문이다.그러나 주최 측은 이들 작품의 전시에 우익세력이 테러 위협을 하고 나서는 등 거세게 반발하자 개막 사흘 만에 기획전을 중단했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