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레끼마’ 강타
중국 인명피해 속출
사망·실종 60명 이재민 816만
2019년 08월 13일(화) 04:50

제9호 태풍 레끼마가 강타해 물에 잠긴 중국 동남부 저장(浙江)성 타이저우의 한 도로에서 지난 11일(현지시간) 구조대원들이 이재민들을 불도저에 태워 대피시키고 있다. /연합뉴스

제9호 태풍 ‘레끼마’가 중국 동부 지역에 상륙한 뒤 해안가를 따라 북상하면서 인명피해와 재산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12일 중국 중앙기상대에 따르면, 레끼마는 전날 산둥(山東) 지역에 상륙한 뒤 해안가를 따라 북상하고 있다.

산둥에서는 이번 태풍으로 인해 5명이 숨지고, 7명이 실종됐으며 165만530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 농경지 17만㏊가 물에 잠기고, 가옥 609채가 피해를 보는 등 60억여 위안(1조2000억원 상당)의 물적 피해가 났다.

레끼마의 영향으로 전날부터 산둥지역 120여개 도시에는 200∼400㎜의 비가 쏟아졌고, 400㎜ 이상의 호우가 내린 지역도 6곳에 달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까지 중국 전역에서 레끼마로 인한 사망자와 실종자 수는 각각 37명과 23명으로 집계됐다. 또 누적 이재민 수는 816만명을 넘어섰다.

레끼마는 현재 산둥반도를 거쳐 산둥성, 톈진(天津)직할시, 랴오닝성 등 보하이(渤海)만으로 북상하고 있다.중국 중앙기상대는 이날 오전 8시를 기해 산둥 북부 해안과 톈진(天津), 랴오닝(遼寧) 다롄(大連) 등 지역에 해일 경보를 발령한 상태다.

레끼마는 향후 산둥반도를 관통해 보하이만 해상에서 열대 저기압으로 변해 소멸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