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운세] 2019년 7월 22일 월요일
2019년 07월 22일(월) 00:00

출처 : 광주일보 DB

7월 22일(음 6월 20일 庚申)

쥐띠

36년생 심사숙고하지 않는다면 중요한 것을 잃게 된다. 48년생 다양한 방법의 계발은 접근성을 높인다. 60년생 가는 말이 고아야 오는 말도 고운 법이다. 72년생 결실이 미진하겠다. 84년생 상호간에 밀접한 관련을 맺으면서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다. 행운의 숫자 : 53, 81

소띠

37년생 개화하는 형상이로다. 49년생 별문제 없으니 그대로 추진해도 된다. 61년생 과감해야만 실행의 효과가 증폭 될 것이다. 73년생 내부에서부터 기인하고 있다는 것을 분명히 알아야 할 것이다. 85년생 유혹에 빠진다면 손재수에 휘말릴 수 있느니라. 행운의 숫자 : 89, 09

호랑이띠

38년생 상대방의 말속에는 표현하지 않은 핵심이 숨어 있음을 간과하지 말아야겠다. 50년생 솟구쳐 오르는 기세의 운로이다. 62년생 편견 없는 발상이 성사의 길로 인도할 것이다. 74년생 기본에 충실 하라. 86년생 돌발 상황이 나타날 수도 있다. 행운의 숫자 : 60, 57

토끼띠

39년생 인식을 함께하는 것이 여러 모로 편리할 것이다. 51년생 판국을 좌우할 만한 그 어떠한 징후도 보이지 않는다. 63년생 실용적인 대응이 행운을 잡을 것이다. 75년생 가능성을 제고할 수 있다. 87년생 고통이 따를 것이니 단단히 각오 해야겠다. 행운의 숫자 : 41, 16

용띠

40년생 바라만 보아도 황홀할 것이다. 52년생 우연히 생긴 것이 적절히 쓰이게 되리라. 64년생 격식에 맞아야 제 빛을 발하리라. 76년생 눈에 띄더라도 못 본 체하고 있는 것이 더 낫다. 88년생 작은 일을 잘 해내야 큰일도 치를 수 있는 법이다. 행운의 숫자 : 40, 75

뱀띠

41년생 장담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53년생 대체로 순류를 타게 되지만 변수도 보인다. 65년생 진행하는 과정에서 끝까지 참아야 할 일이 생긴다. 77년생 활력소가 되어 줄 만할 조건이 주어지게 된다. 89년생 미진한 부분을 손질하자. 행운의 숫자 : 39, 15

말띠

42년생 묵묵히 나아가자. 54년생 현실성 있는 설계와 지속적인 노력 속에 희망이 싹트리라. 66년생 결과물이 도출되는 기쁨을 맛보겠다. 78년생 마음을 비우고 긴 안목으로 내다보아라. 90년생 본의 아닌 언행을 해야 할 처지에 놓이게 될 것이다. 행운의 숫자 : 30, 65

양띠

43년생 양호한 단계로 진입하고 있다. 55년생 설상가상에 사면초가의 형국이다. 67년생 변동 하지 말고 가만히 있는 것이 백 번 낫다. 79년생 눈은 풍년인데 입은 흉년이다. 91년생 횃대에 동저고리 넘어가듯이 걸리는데 없이 가볍게 처리 될 것이다. 행운의 숫자 : 91, 82

원숭이띠

44년생 결과가 나타날 수 있는 날이니라. 56년생 미리 예상하고 있어야만 충격을 완화 할 수 있다. 68년생 고려한다면 더할 나위 없겠다. 80년생 새로운 일이 생길 것이니 전후좌우를 잘 살펴가자. 92년생 결과보다는 과정이 훨씬 중요함을 인식하자. 행운의 숫자 : 26, 02

닭띠

45년생 후회할 때는 이미 늦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57년생 수월해질 것이다. 69년생 폭 넓은 안목이 길징의 형세로 이끌 것이다. 81년생 웃고 있지만 내면의 고통은 지울 길이 없다. 93년생 급박하게 전개되고 있으니 신속하게 처리해야 할 때이다. 행운의 숫자 : 88, 23

개띠

34년생 멀리서 찾으려고 하지 말고 가장 가까운 곳을 세심히 살펴보자. 46년생 시정하는 것이 옳다. 58년생 실수를 두려워하다가는 대응력이 약화 되리라. 70년생 남의 탓으로 돌린다면 자기 발전을 저해할 뿐이다. 82년생 약속을 분명히 지켜야만 한다. 행운의 숫자 : 32, 94

돼지띠

35년생 눈에 띠는 것이 있으리라. 47년생 의도하는 요소가 있기는 하나 존재 방식이 다르다. 59년생 더불어 살아가고자 하는 삶의 자세가 마땅하다. 71년생 자신이 직접 행함이 적절하다. 83년생 항상 똑같이 보아 왔다면 문제가 있도다. 행운의 숫자 : 94, 76





/ 손조영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