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국제공항에서 여름휴가 떠나세요”
제주항공 후쿠오카 취항 등 휴가철 맞아 노선 대폭 확대
버스터미널 전광판 홍보 등 호남·충청권 관광객 유치 온힘
2019년 07월 15일(월) 04:50

무안국제공항이 여름 휴가철을 맞아 취항 노선을 대폭 확대하는 등 활기를 띄고 있다. 무안국제공항 전경. <무안군 제공>

“무안국제공항에서 신나는 여름휴가 떠나세요. ”

무안국제공항이 여름 휴가철을 맞아 취항 노선을 대폭 확대하는 등 활기를 띄고 있다.

무안군에 따르면 제주항공은 지난 1일 무안국제공항을 제2의 모항으로 삼은 지 1년 만에 후쿠오카 노선을 신규 취항해 총 10개 노선을 운항하게 됐다.

이번 후쿠오카 취항으로 여름휴가철 관광객을 비롯해 호남과 충청지역 주민들의 여행 편의와 일본인 관광객 유치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무안국제공항에는 국내선의 경우 제주 정기노선이 운항 중이며, 국제 정기노선은 총 9개국 14개 노선이 주 110편 운항하고 있다.

이에 따라 무안군은 신규노선 이용과 공항 활성화를 위해 다각적인 홍보 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

광주버스터미널 24시간 전광판 홍보에 이어 광주 고속버스와 전북지역 시내버스 차량광고, 내나라여행박람회, 여행업계 관계자 간담회, 갯벌축제 등 다양하고 차별화된 홍보로 이용객 늘리기에 힘쓰고 있다.

또 무안국제공항활성화추진위원회에서도 지역 이장협의회와 노인회 등을 대상으로 정기 간담회를 실시해 공항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는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전세기 취항과 제주항공에서 중국 유명 관광도시인 장가계, 연길, 하이난성 싼야 3개 노선을 하반기에 추가로 운항할 예정으로 이용객 100만명 달성도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

무안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국제노선 개발로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최선을 다해나갈 방침이며 여름휴가는 무안국제공항을 이용해달라”면서 “광주 민간공항 통합과 2025년 호남고속철도가 개통되면 연간 이용객 300만명을 돌파하며 서남권 거점공항으로써 자리를 굳힐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공항공사 무안지사에 따르면 무안공항의 국제선 이용객 수가 올 상반기 기준 35만8937명으로, 전년 대비 154% 증가했다.

국내선을 포함한 전체 이용객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9.6% 증가한 47만3478명을 기록했다.

/무안=임동현 기자 idh@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