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공대 설립 마스터플랜 확정 속도 내야
2019년 07월 12일(금) 04:50
범정부지원위원회가 나주 혁신도시에 들어설 한전공대 기본 계획안을 심의 의결함에 따라 대학 설립에 탄력이 붙게 됐다. 범정부지원위원회는 그제 정부 서울청사에서 제3차 회의를 갖고 한전공대 설립 기본 계획안과 설립지원위원회 운영 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

한전공대 기본 계획안 의결은 부지 확정 이후 6개월만에 나온 것으로 학교 체계, 교과 연구 분야, 학교 규모 등 큰 틀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특히 세부 사항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최대 관심사인 정부의 재정 지원 규모도 어느 정도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 참석자들은 정부의 재정 지원 규모가 전남도와 나주시의 지원 수준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전남도와 나주시는 매년 100억 원씩 10년간 2000억 원을 지원할 예정인데 정부의 재정 지원까지 더해질 경우 한전공대 설립과 운영의 가장 큰 걸림돌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재정 지원 방식으로 ‘전력 산업 기반 기금’을 활용하는 방안까지 마련한 것으로 알려져 재정 지원에는 차질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전공대 기본 계획안은 정부 부처와 협의를 거쳐 오는 8~9월께 최종 마스터플랜으로 확정된다. 기본 계획안 의결로 한전공대 설립의 큰 틀을 마련한 만큼 이제부터는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속도를 내야 한다.

한전공대 설립은 문재인 대통령의 선거 공약이다. 그런 만큼 문 대통령은 한전공대 설립에 대해 강한 의지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일각에선 대통령이 기본 계획안을 보고 받고 머지않아 한전공대 설립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밝힐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온다. 대통령이 의지를 보인다면 한전공대 설립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이 분명하다. 따라서 지금부터 최종 마스터플랜 확정 전까지 지역의 요구 사항이 빠짐없이 반영될 수 있도록 역량을 모아야 할 것이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