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운세] 2019년 7월 12일 금요일
2019년 07월 12일(금) 00:00

출처 : 광주일보 DB

7월 12일(음 6월 10일 庚戌)

쥐띠

36년생 긍정적으로 인식하는 것이 순조로움을 이끌 것이다. 48년생 한계 상황에 부딪히게 되는 아픔이 보인다. 60년생 뜻을 충분히 반영하는 것이 합당하리라. 72년생 행운이 따르는 날이다. 84년생 끝까지 계속해야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느니라. 행운의 숫자 : 67, 11

소띠

37년생 상황은 그런대로 양호할 것이다. 49년생 자연스럽게 처리하면 무난할 것이다. 61년생 때를 만났으니 한껏 포부를 펼쳐도 된다. 73년생 불합리함이나 폐단이 보인다면 과단성 있게 개선하라. 85년생 내색하지 않는 편이 훨씬 효과적이다. 행운의 숫자 : 52, 45

호랑이띠

38년생 변동의 폭이 상당히 클 것이다. 50년생 꼼꼼하게 비교해 볼 필요가 있다. 62년생 여러 말을 다 할 필요 없이 핵심적인 몇 마디만 하면 그만이다. 74년생 본원적 가치를 염두에 둬라. 86년생 파생되는 형세까지 다각적으로 신경 써야 할 때다. 행운의 숫자 : 64, 28

토끼띠

39년생 복이 들어오고 있는 형국이다. 51년생 일시적인 충동 심리에서 기인한다면 오래가지 못 할 것이다. 63년생 아낌없는 찬사를 받는 영광이 따른다. 75년생 그냥 두고 보자. 87년생 제반 여건이 결합되어 제3의 현상을 야기하게 될 것이다. 행운의 숫자 : 12, 96

용띠

40년생 새로운 변화를 꾀한다면 재물이 들어올 수이다. 52년생 소도 비빌 언덕이 있어야 비비는 법이다. 64년생 어떠한 유혹이 있더라도 핵심을 벗어나지 말라. 76년생 변화의 추구가 절실하다. 88년생 몇 가지가 겹치면서 혼선이 보인다. 행운의 숫자 : 70, 88

뱀띠

41년생 대화를 나눠보는 것이 옳다. 53년생 근원부터 해결해야 바로 잡을 수 있겠다. 65년생 고생은 되겠지만 보람이 있을 것이다. 77년생 마무리의 처리가 가치의 고저를 좌우한다. 89년생 자연스러움이 제일 무난할 것이니 항시 무리하지 말아야 한다. 행운의 숫자 : 15, 82

말띠

42년생 복잡하게 혼재되어 있다. 54년생 한 번 정해진다면 계속 행하는 것이 제일 낫다. 66년생 긍정적인 결과가 나올 것이니 기대해 볼 만하다. 78년생 현재의 상태에서 벗어나는 것이 일차적인 문제이다. 90년생 가파른 낭떠러지에 서 있는 판세이다. 행운의 숫자 : 35, 13

양띠

43년생 원료가 좋아야 고급 제품이 생산되는 이치이다. 55년생 다자 관계를 염두에 두고 처리하라. 67년생 진행 방향은 바르지만 속도 조절을 해야겠다. 79년생 또 다른 방법이 있는 지 살펴보자. 91년생 전혀 보지 못 했던 특이점이 나타나리라. 행운의 숫자 : 73, 49

원숭이띠

44년생 믿었던 바에 하자가 발생할 수도 있다. 56년생 인식하는 입장에 따라 상당한 차이가 있다. 68년생 현태에서 벗어나고 봐야 한다. 80년생 신은 결코 행동하지 않는 자를 돕지 않는다. 92년생 깊이 있는 고찰을 통해서 조심스런 대응을 해야겠다. 행운의 숫자 : 69, 56

닭띠

45년생 가까운 곳을 세심히 살펴보자. 57년생 외형만으로 인식하다가는 큰일 난다. 69년생 아침부터 밤늦게까지 조처해야 할 일들이 많아서 번거롭다. 81년생 또 다른 차원의 면모를 발견하게 된다. 93년생 가능성은 농후하니 실행에 옮겨도 지장이 없다. 행운의 숫자 : 68, 65

개띠

34년생 만나지 않고도 처리할 수 있다면 더 좋다. 46년생 중량감 있게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58년생 의식하고 있으면서도 이행하지 않으면 오히려 당한다. 70년생 의식할 필요 없다. 82년생 융통성을 발휘하여 파격적으로 행동해야 할 때가 되었다. 행운의 숫자 : 01, 74

돼지띠

35년생 시기의 선택을 잘 해야만 형국을 유지 한다. 47년생 노력에 정비례하는 결과가 발생한다. 59년생 아무리 바쁘더라도 순서대로 해야만 한다. 71년생 여러 사람과의 대화 속에서 뜻밖의 해결책이 나온다. 83년생 자신의 내부에서부터 기인하고 있도다. 행운의 숫자 : 55, 43





/ 손조영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