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공무직 노조 총파업 장기화 ‘빈축’
전체 278명 중 30~40여 명 파업 참여…민원처리 지연 등 우려
2019년 07월 09일(화) 04:50
강진군 공무직(무기계약직)노동조합의 총파업이 장기화하면서 민원처리 지연 등으로 인한 군민들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강진군이 ‘2019 올해의 관광도시’로 선정돼 관광도시의 깨끗한 이미지를 보여줘도 부족할판에 시외버스터미널 앞에서 벌어지는 집회는 ‘관광 강진’의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행위라는 비난의 목소리마져 나오고 있다.

강진군 공무직노조는 호봉제 전환시 공무원 9급 기본급 체계를 지급해 달라는 주장과 함께 지난달 24일부터 파업을 벌이고 있다. 전체 공무직 278명 가운데 30~40여명이 파업 집회에 참가하고 있다.

강진군은 도내 22개 시·군 가운데 재정자립도가 21위로 열악한 재정 상황을 고려할때 공무직노조가 요구하는 도내 2위권 수준의 임금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강진군 관계자는 “공무직 1명당 평균 2019년 기준으로 연 2855만6360원, 한 달 평균 237만9690원을 지급하고 있다. 이는 시간당 1만1380원에 해당되며 금액으로만 따지면 최저 임금(2019년 시간당 8350원)보다 훨씬 높은 수준이다”며 “공무직노조가 기본급 111만7930원 만을 강조하며 이를 파업의 배경으로 언급한 것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강진군은 공무원과 공무직은 임용 방식은 물론 업무의 강도와 책임감이 다르기 때문에 임금 체계와 금액이 다른 것이며 이는‘차별이 아니라 합리적인 차이일 뿐’이라는 입장이다.

공직사회 내부에서도 수년 간 어렵게 공부해 치열한 경쟁을 뚫고 공무원이 됐는데 같은 공간에서 일한다는 이유로 공무원과 똑같은 임금을 달라는 것을 보니 억울하고 상대적 박탈감마저 느낀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강진군은 이번 총파업을 법과 원칙에 따라 무노동 무임금으로 대응하고 군민의 불편이 없도록 대민 행정 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진=남철희 기자 choul@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