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운세] 2019년 6월 20일 목요일
2019년 06월 20일(목) 00:00

출처 : 광주일보DB

6월 20일(음 5월 18일 戊子)

쥐띠

36년생 각별히 신경 쓰자. 48년생 명검은 하루아침에 만들어지지 않는다. 60년생 망설인다면 기회를 놓칠 수밖에 없느니라. 72년생 획일화된 시각이 발전의 한계를 가져올 수도 있다. 84년생 허심탄회하게 상의 한다면 명쾌한 해답을 얻을 수 있느니라. 행운의 숫자 : 66, 60

소띠

37년생 자연스럽게 처리해야 성사 된다. 49년생 밝은 지혜로써 살피고 정확히 개진해야 할 판국이다. 61년생 조짐을 무시한다면 후유증을 낳기에 충분하다. 73년생 살펴 볼일이다. 85년생 소중히 여겨 왔던 것으로부터 얻는 바가 있으리라. 행운의 숫자 : 85, 41

호랑이띠

38년생 자신의 진가를 알아주는 이가 생긴다. 50년생 신변에 커다란 변화가 보인다. 62년생 별 문제없이 순탄할 것이니 편안한 마음으로 임해도 된다. 74년생 고르게 처리해야 용이함을 꾀한다. 86년생 열린 마음이 많은 기회를 담보하리라. 행운의 숫자 : 11, 64

토끼띠

39년생 한 순간도 놓치지 않아야만 형국을 유지하게 되리라. 51년생 손쉬운 방법으로 처리해야 손실이 없을 것이다. 63년생 커다란 재앙의 불씨가 보인다. 75년생 시간을 아끼며 집중적으로 몰입해야 할 때이다. 87년생 초심을 잃지 말고 일관되게 진행하자. 행운의 숫자 : 02, 74

용띠

40년생 내부에서의 노력보다 외부 활동의 효과가 크겠다. 52년생 함께 하는 것이 길하다. 64년생 분명히 장고한 후에 판단할 일이다. 76년생 조언을 구한 후에 거취를 결정하는 것이 더 낫다. 88년생 처음부터 끝까지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행운의 숫자 : 21, 42

뱀띠

41년생 실속이 약하다. 53년생 시초에 바로 잡아야 궁극에까지 수월할 것이다. 65년생 치우친다면 부조화에 따른 경색 국면에 이른다. 77년생 길상이니 하는 일 마다 순조롭게 펼쳐지겠다. 89년생 힘들더라도 절대로 포기하여서는 아니 된다. 행운의 숫자 : 53, 78

말띠

42년생 잘 따져봐야만 차질이 없겠다. 54년생 제대로 실력 발휘를 해야 할 때다. 66년생 조건이 주어졌을 때 확보해야만 한다. 78년생 제반사가 서서히 풀려 나갈 것이니 마음 편하게 가져도 된다. 90년생 돈으로 해결하지 않으면 안 되는 일이 생긴다. 행운의 숫자 : 63, 36

양띠

43년생 화근이 보인다. 55년생 당면 과제에 집중해야 할 중차대한 시기에 와 있다. 67년생 긴요한 문제에 봉착할 수도 있다. 79년생 가까스로 들어오기는 하지만 나가게 될 것이 훨씬 더 많으니 별 다른 의미가 없겠다. 91년생 지혜가 필요한 때이다. 행운의 숫자 : 34, 82

원숭이띠

44년생 허탕을 칠 수 있는 가능성도 상당하다. 56년생 주의를 다 한다면 무탈하리라. 68년생 전면적인 실행을 요하니 추진력을 높여야 할 때다. 80년생 이변이 일어날 수도 있으니 촉각을 곤두세워야 한다. 92년생 적절한 형태의 사전 예방이 최상이니라. 행운의 숫자 : 08, 57

닭띠

45년생 정황 파악에 빈틈이 없어야만 할 것이다. 57년생 기초부터 재검토 해봐야 할 상황이니라. 69년생 유능한 이들과 함께 길사를 도모할 수 있겠다. 81년생 요긴하게 쓸 수 있는 것을 찾게 되리라. 93년생 따스한 행운의 햇살이 포근히 감싸고 있다. 행운의 숫자 : 61, 06

개띠

34년생 겉보기보다는 내실을 기해야 하느니라. 46년생 일단 수용하자. 58년생 짜임새 있는 설계가 발전적인 판도를 기약한다. 70년생 구체화 되면서 가능성을 높이게 되느니라. 82년생 구태의연함에서 벗어나 창의적 독창성을 발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행운의 숫자 : 68, 92

돼지띠

35년생 미처 인식하지 못했던 바를 적나라하게 깨닫게 된다. 47년생 시세에 적응하다보면 혼란이 올 수 있다. 59년생 가급적 빨리 시작 하자. 71년생 경험을 바탕으로 한다면 실수하지 않을 것이다. 83년생 제3자의 일에는 관여하지 않는 것이 현명하다. 행운의 숫자 : 39, 28







/ 손조영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