亞 의상 퍼레이드·10개국 음식 체험 등 다채
25일 수완호수공원 ‘문화다양성 페스티벌’
2019년 05월 23일(목) 00:00

지난해 열린 문화다양성 페스티벌 모습.

‘우리+우리…차이를 즐기자’

문화다양성 주간을 맞아 문화다양성 페스티벌이 25일 오후 2시 30분 광주시 광산구 수완호수공원 일대에서 열린다.

이번 문화다양성 페스티벌은 광주문화재단의 ‘문화다양성 보호와 증진을 위한 무지개다리사업’ 일환으로 개최되며 올해 슬로건은 ‘차이를 즐기자’이다. 전국 26개 무지개다리사업 운영기관에서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문화재단은 올해 9000만원을 지원 받아 문화다양성 보호와 증진을 위해 ‘문화다양성 페스티벌’ 외에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페스티벌은 광산구의 제7회 세계음식문화축제와 연계해 개최되며 다양한 체험과 공연, 세계 10개국 음식 체험 부스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아시아 체험부스에서는 남아시아의 장신구인 쭈리, 천연염료를 이용한 헤나 그리기 및 빈디 찍어보기 등을 진행하며 전통문화 체험부스에서는 우리 조상들의 고유의 전통놀이를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갖는다.

페스티벌의 주무대에서 열리는 공연에는 5개국 이주민들로 구성된 아시아 전통 의상 퍼레이드를 비롯해 Fiat Domini 소년 합창단 공연과 GIC 국제교류센터 시민합창단 공연, 신디매직의 매직벌룬 쇼, ‘아프리카 타악그룹 아냐포’의 관객 참여형 젬베공연 등 다양한 작품이 올려질 예정이다. 문의 062-670-7464.

/박성천 기자 skypark@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