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영·임다솔, 광주수영대회 티켓 확보
경영 국가대표 최종 선발전
광주체육회 백수연 태극마크
한다경·박예린도 출전 예약
2019년 05월 22일(수) 00:00
오는 7월 개막하는 광주세계수영선수권 대회에 출전할 국가대표(경영) 선수들이 가려졌다.

최근 경북 김천 실내스포츠수영장에서 열린 2019 경영 국가대표 2차 선발대회전 결과다. 김서영(경북도청), 임다솔(아산시청)은 태극마크를 확보했다.박예린(강원도청), 백수연(광주시체육회), 한다경(전북체육회) 등은 광주 대회 출전을 예약했다. 수영 경영 종목은 자유형, 배형, 평영, 접영을 말한다.

김서영(경북도청)은 이 대회 여자 400m 개인혼영에서 4분 38초 83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다. 국제수영연맹(FINA) A 기준기록인 4분 43초 06도 무난히 통과한 김서영은 오는 7월 광주에서 열리는 세계수영선수권대회 티켓을 확보했다. 김서영은 세계수영대회 메달을 바라보는 기대주다.

한다경(전북체육회)은 여자 자유형 1,500m 결승에서 16분 32초 65를 기록해 한국 신기록을 작성했다.

FINA A 기준기록(16분 32초 04)에는 살짝 미치지 못했지만, 대한수영연맹(KSF) 기록(16분 46초 22)은 여유 있게 통과해 광주대회에 출전 가능성이 생겼다.

임다솔(아산시청)은 국가대표 2차 선발전에서 이틀 동안 한국 신기록 2개를 갈아치우는 기염을 토하며 광주대회 출전을 신고했다. 배영 전종목(50m,100m, 200m)도 석권했다.

임다솔은 지난 20일 여자 배영 200m 결승에서 2분 9초 49로 1위를 차지했다. 18일 열린 배영 100m 결승에서 한국 신기록(1분 00초 44)을 수립했던 임다솔은 200m에서도 지난 2017년 자신이 세웠던 한국 신기록(2분 9초 77)을 0.28초 앞당겼다.

국제수영연맹(FINA) A 기준기록인 2분 11초 53도 가뿐히 통과해 오는 7월 광주에서 열리는 2019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출전권을 따냈다.

한다경(전북체육회)은 여자 자유형 1500m 결승에서 16분 32초 65를 기록해 한국 신기록을 작성했다. 그는 지난해 1차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자신이 세웠던 16분 33초 54의 한국 신기록을 0.89초 앞당겼다.

FINA A 기준기록(16분 32초 04)에는 살짝 미치지 못했지만, 대한수영연맹(KSF) 기록(16분 46초 22)은 여유 있게 통과해 광주대회에 출전 가능성이 생겼다.

박예린(강원도청) 파란을 일으키며 광주대회 출전에 청신호를 켰다.

그는 여자 접영 100m 결승에서 누구나 1위로 꼽았던 안세현(SK텔레콤)을 제치고 1위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58초 73을 기록한 박예린은 59초 13에 그친 안세현을 제치고 1위로 골인했다. 지난 2017년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 접영 100m에서 결승에 올라 5위를 기록했던 안세현이 선발전에서도 1위를 차지할 것이라는 예상은 보란듯이 빗나갔다.

박예린은 FINA A 기준기록(58초 48)에는 살짝 미치지 못했지만 대한수영연맹(KSF) 기준기록(59초 31)을 통과했다. 앞서 열린 접영 50m에서도 KSF 기록을 통과하며 1위를 차지한 박예린은 2관왕에 올라 광주행 가능성을 높였다.

박예린은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국가대표를 뽑기 위해 진행된 선발전에서도 접영 50m에서 안세현을 꺾고 1위에 올랐다.

백수연도 국가 대표 2차 선발대회 여 일반 평영 200m 결승에서 2분26초48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해 광주대회 출전을 예약했다.

/윤영기 기자 penfoot@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