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니’ 공백 채워지지 않았다
경고 누적에 챔스 4강 1차전 결장
토트넘, 아약스에 0-1 패
9일 2차전 원정 다득점 결승 좌우
2019년 05월 02일(목) 00:00

토트넘 훗스퍼의 루카스 모우라가 1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약스와의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에서 득점 기회를 놓친 후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뉴스

‘손세이셔널’ 손흥민이 경고누적으로 빠진 토트넘이 아약스(네덜란드)와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 홈 경기에서 무릎을 꿇었다.

토트넘은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약스와 UEFA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1차전 홈 경기에서 전반 15분 아약스의 도니 판더베이크에게 내준 결승골을 만회하지 못하면서 0-1로 패했다.

홈에서 아약스에 일격을 당한 토트넘은 오는 9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라위프 스타디움에서 준결승 2차전을 통해 결승 진출에 도전한다.

토트넘은 ‘해결사’ 손흥민이 경고누적으로 빠지고, ‘골잡이’ 해리 케인이 발목 부상으로 결장했다. 미드필더 해리 윙크스마저 사타구니 부상으로 수술대에 오르면서 사실상 ‘차포’를 뗀 상황으로 아약스와 상대했다.

루카스 모우라와 페르난도 요렌테를 투톱으로 앞세운 3-4-1-2 전술로 나선 토트넘은 예봉이 무뎌진 상황에서 아약스에 이른 결승골을 내주며 어렵게 경기를 풀어갔다.

원정에서 공세를 펼친 아약스는 전반 15분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하킴 지어흐가 투입한 ‘킬 패스’가 도니 판더베이크에게 연결됐다.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골키퍼와 1대1 상황을 맞은 판더베이크는 정확한 오른발 슛으로 결승골의 주인공이 됐다.

홈 경기에서 먼저 실점한 토트넘은 전반 26분 키어런 트리피어의 프리킥에 이은 요렌테의 헤딩슛이 골대를 벗어나며 아쉬움을 남겼다.

토트넘은 후반 10분 트리피어의 크로스에 이은 알리의 헤딩슛이 골대를 벗어나며 동점골 기회를 날렸다.

오히려 토트넘은 후반 32분 추가골을 내줄 뻔했지만 ‘골대’가 살렸다.

아약스는 역습 상황에서 두샨 타디치의 패스를 받은 다비드 네레스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시도한 슛이 토트넘의 오른쪽 골대를 때리고 나오면서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놓쳤다.

교체명단에 공격수가 절대적으로 부족했던 토트넘은 후반 34분 수비자원인 벤 데이비스와 후안 포이스를 동시에 투입하며 측면을 통한 공세에 주력했지만, 번번이 아약스의 수비벽을 뛰어넘지 못했다.

토트넘은 경기 막판까지 동점골을 노렸지만 이렇다 할 상황을 만들어내지 못하면서 홈에서 패배를 떠안았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