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영장실질심사 마쳐
판사가 필로폰 검출 경위 묻자 "나도 잘 몰라" 대답
머리는 탈색한 듯 연한 갈색…쏟아지는 질문에 묵묵부답
2019년 04월 26일(금) 17:21

하늘 바라보는 박유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가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대기 장소로 이동하기 위해 법원에서 나오고 있다.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가 26일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도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다.

수원지방법원 박정제 영장전담판사는 이날 오후 2시 30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박 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열었다.

박씨는 자신의 몸에서 필로폰이 검출된 경위를 묻는 박 판사의 질문에 "나도 잘 모르겠다"는 취지로 답하는 등 기존 입장대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장실질심사는 약 1시간 동안 진행됐다.

곧이어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으로 이동하기 위해 오후 3시 30분께 법원 밖으로 나온 박씨는 "혐의 부인하고 있는데, 소명 잘했냐"고 묻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바로 호송차에 올랐다.

굳은 표정으로 법원 나오는 박유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가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대기 장소로 이동하기 위해 법원에서 나오고 있다.
수갑을 차고 양팔에 포승줄에 묶인 박씨는 중간에 하늘을 올려다보는 등 착잡한 듯한 표정을 내비치기도 했다.

박씨는 앞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도착했을 때 "마약 투약을 하지 않았다고 했는데 왜 양성 반응이 나왔나", "구매한 마약은 전부 투약했나" 등 쏟아지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 말도 하지 않고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

박씨는 회색 정장에 노타이 차림이었으며, 머리는 탈색한 듯 연한 갈색으로 경찰 출석 때와는 다른 모습이었다.

박 씨의 구속 여부는 오후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박 씨는 올해 2∼3월 전 연인인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하고 이 가운데 일부를 5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지난 23일 박 씨의 체모에서 필로폰이 검출됐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검사 결과를 토대로 박 씨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박 씨 측은 마약 투약 의혹이 불거진 이래 국과수 검사 결과가 나온 이후까지 줄곧 혐의를 부인하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박 씨 변호인은 지난 25일 "국과수 검사 결과는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면서도 "마약을 하지 않았다는 의뢰인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한편 박 씨와 황 씨는 과거 연인 사이로 박 씨는 지난 2017년 4월 황 씨와 같은 해 9월 결혼을 약속했다고 알렸지만, 이듬해 결별했다.
포승줄 묶여 법원 나오는 박유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가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대기 장소로 이동하기 위해 법원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