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0번 시도 끝 ‘홀인원’
설리번, 유러피언투어 프로젝트 세번째만에 성공
2019년 04월 26일(금) 00:00
유러피언투어의 ‘홀인원 성공하기’ 프로젝트가 세 번째 시도 만에 성공을 거뒀다.

유러피언투어는 25일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앤디 설리번(32·잉글랜드)이 런던 골프 클럽의 171야드 11번 홀(파3)에서 홀인원에 도전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총 500번의 기회를 주고 홀인원이 나오는지 지켜보는 실험이다.

유러피언투어가 이런 프로젝트를 시행한 것은 2017년 10월 에도아르도 몰리나리(이탈리아), 지난해 11월 브랜던 스톤(남아공)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몰리나리는 145야드, 스톤은 184야드의 파 3홀에서 500번씩 샷을 시도했으나 한 번도 홀인원을 해내지 못했다.

그러나 이번에 세 번째 주자로 나선 설리번은 230번째 샷을 홀인원으로 연결한 뒤 환호했다.

앞서 몰리나리와 스톤의 시도 횟수를 더하면 총 1 230번 만에 나온 홀인원이다.

이날 홀인원에 성공한 설리번은 유러피언투어에서 개인 통산 3승을 거둔 선수다. /연합뉴스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