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올 22억 투입 대기환경 개선 ‘정책 숲 가꾸기’
2019년 03월 14일(목) 00:00
해남군이 대기 환경 개선을 통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공익적 숲가꾸기에 나선다.

13일 해남군에 따르면 군은 올해 22억여원을 투입해 인공조림지 및 천연림 1440㏊를 대상으로 ‘정책숲가꾸기’를 실시한다.

군은 임지의 기능별 특성에 맞는 숲가꾸기를 위해 큰나무가꾸기 410㏊, 어린나무가꾸기 100㏊와 함께 조림지 풀베기 500㏊, 칡덩굴제거 430㏊를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산림자원의 경제적·공익적 가치 증진과 기후변화에 대한 대응력을 강화하기 위해 미세먼지 저감 등 산림의 공익적 기능이 최적으로 발휘될 수 있도록 숲가꾸기 사업이 진행된다.

/해남=박희석 기자 dia@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