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현대차 완성차 공장
시민도 주주로 참여한다
시민주주공모방식 추진
2019년 02월 11일(월) 00:00
광주시·현대자동차가 투자하는 광주형 일자리 완성차 공장 설립 사업(이하 광주형 일자리 사업)의 합작법인에 시민도 주주로 참여하게 된다. 명실상부한 노사민정이 합작법인의 이사회를 구성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문재인 정부가 광주형 일자리의 ‘전국화’와 ‘전산업화’에 나선 가운데 광주시가 광주형 일자리 사업의 정착과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의미 있는 시도에 나서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 2면>

10일 시에 따르면 지난 1월 31일 투자협약 체결식 이후 2주만인 오는 14일 현대차와의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실무협의에 들어간다. 이번 협의에는 박병규 일자리 특보, 손경종 전략산업국장 등이 참석한다.

시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대한 시민 지지가 높은데다 사업의 지속가능성을 담보하기 위해 합작법인 주식의 일정한 수준을 시민주주공모방식으로 채우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합작법인의 총자본금은 7000억원으로, 이 가운데 2800억원을 자기자본으로 충당한다는 것이 시와 현대차의 복안이다. 이미 광주시가 590억원(21%), 현대차가 530억원(19%)을 부담하기로 했으며, 나머지 1680억원에 대해서는 투자자를 모집하기로 했다.

시와 현대차는 당초 지역상공인 및 지역기업, 현대차 관련 기업, 공공기관 등을 통해 조달하기로 했었다. 여기에 시민과 노동계도 참여가 가능하게 함으로써 조기에 자기자본금 모집을 달성하고, 이사회를 노사민정으로 구성하는 방안을 성사시키겠다는 것이 이용섭 광주시장의 판단이다. 이 시장은 “지금까지 시민주 공모가 성공을 거둔 적이 거의 없어 조심스럽다”면서도 “하지만 이 사업은 전망이 밝고, 적극적으로 이 사업의 성공을 바라고 있는 시민 여망을 감안할 때 시민들에게 일정 부분 주주로 참여할 기회를 드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청년을 위한 일자리를 창출하면서 동시에 시민들에게 직접적인 이익이 돌아가게 하기 위해 시와 현대차, 지역노동계가 더 매진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는 이와 함께 합작법인의 자기자본금 외 나머지 자금 4200억원은 재무적 투자자인 국책은행인 산업은행과 기타 금융권에서 조달하기로 하고 신속하게 협의에 착수하기로 했다.

한편 지난 8일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청와대 출입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제2, 제3의 ‘광주형 일자리’ 추진 계획과 관련 “상반기에 잘하면 최소한 한 두 곳은 급물살을 탈 수 있겠다는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정 수석은 “정부도 광주형 일자리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광주형 모델은 결국 상생형 지역 일자리 모델의 제1호”라면서 “지역마다 특수한 제2, 제3의 광주형 일자리 모델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임동욱 기자 tuim@kwangju.co.kr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