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훔친 차에 여학생 7시간 감금한 중학생 5명 검거

2019. 02.11. 00:00:00

훔친 차량에 동갑내기 여학생을 강제로 태워 위험한 질주를 벌인 1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서부경찰은 10일 절도 및 공동감금 등 혐의로 중학생 김모(14)군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3시 30분께 광주 서구 금호동 인근 주택가에서 페이스북을 통해 알고 지내던 A(14)양을 강제로 차에 태워 7시간여 동안 감금한 혐의다.

김군은 전날 오후 11시 30분께 광양시 한 길거리에서 열쇠가 꽂힌 채로 주차돼 있던 승용차를 훔쳐 광주로 달아났다.

김군은 “이모 차를 가지고 나왔으니 함께 놀러 다니자”며 동급생 친구 4명을 태운 뒤 A양을 만나러 갔으나, A양이 거절하자 강제로 차에 태운 것으로 조사됐다.

/김한영 기자 young@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