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삼성전자, 8K 해상도 초고화질 ‘QLED 8K’ 대중화 나서

2019. 02.11. 00:00:00

삼성전자가 올해 8K 해상도의 초고화질 QLED TV 신제품으로 ‘QLED 8K’의 대중화에 나선다.

삼성전자는 지난 8일 경기도 수원 삼성디지털시티에서 2019년형 ‘QLED 8K’ 기술 설명회를 열고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삼성의 ‘QLED 8K’ TV는 3300만개의 화소를 가진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와 퀀텀닷 기술을 접목한 TV로, 최고 수준 밝기와 명암비, 실제와 같은 깊이감 있는 색상, 넓은 시야각 등을 구현한 차세대 TV다.

올해 유럽을 시작으로 서남아, 중남미, 중동 등에서 ‘2019년형 QLED 8K’ TV를 공개하고 전 세계 60여국을 통해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는 게 삼성 계획이다.

삼성은 오는 12일 유럽에서 열리는 거래처 초청 행사 ‘삼성포럼’을 시작으로 서남아, 중남미, 중동 등 지역별로 ‘삼성포럼’을 열고 ‘QLED 8K’ TV를 공개할 예정이다.

올해 선보이는 제품은 기존 65·75·82·85인치 모델에 98·55인치를 추가한 총 6개 모델로, 삼성은 8K TV 시장 을 확대, 프리미엄·초대형 TV 시장에서 압도적인 우위를 유지하겠다는 구상이다.

시장조사기관(IHS)은 오는 2021년에는 60인치 이상 TV 시장의 10% 이상을 8K가 차지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해 유럽·한국·미국·러시아에 ‘QLED 8K’ TV를 도입했었다.

/김지을 기자 dok2000@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