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군민안전보험’ 보장성 확대
스쿨존 교통사고 등 최대 1000만원까지 보상
2019년 02월 11일(월) 00:00
고창군은 ‘군민안전보험’의 보장성을 대폭 확대한다.

고창군은 지난 8일부터 사고와 범죄로부터 피해를 입은 지역민이 최소한의 경제적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군민안전보험’을 갱신한다고 밝혔다.

보장기간은 가입일로부터 2년이다.

이 보험은 고창에 주민등록을 둔 주민이면 별도의 절차 없이 자동가입되며 등록 외국인도 포함된다. 또 개인이 가입한 타 보험과 중복보장을 받을 수 있다.

군은 올해부터는 보장을 확대해 스쿨존 교통사고, 폭발·화재·붕괴·산사태, 대중교통, 강도, 의료사고, 자연재해, 익사사고, 의사상자, 농기계사고, 유독성 물질사고의 사망 및 후유장애 등 최대 1000만원까지 보상한다.

특히 농기계사고, 익사사고, 의사상자, 유독성물질 사고 등 4종을 추가했다.

보험금 청구철자는 피보험자 또는 법정상속인이 보험금 청구사유가 발생한 때에 관련 증빙서류를 첨부해 보험사에 청구하면 된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시민안전보험은 재난이나 불의의 사고를 당한 시민들을 위한 최소한의 위로장치다”며 “앞으로도 재난과 사고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창=박형진 기자 phj@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