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캐슬' 22.3%…'도깨비' 넘어 역대 비지상파 1위(종합)
시청률과 화제성 모두 싹쓸이…대본 유출 사태까지
2019년 01월 20일(일) 14:35

SKY 캐슬 [JTBC 제공]

JTBC 금토극 'SKY 캐슬'이 결국 역대 비지상파 프로그램 최고 시청률 기록을 갈아치웠다.

20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방송한 이 드라마 18회 시청률은 전국 22.316%(유료가구)로 집계됐다. 수도권에서는 24.5%까지 치솟았다.

종전 비지상파 프로그램 최고 기록은 tvN '도깨비'(2016~2017)가 보유한 20.5%였다. 2017년 최고의 콘텐츠로 기록된 '도깨비'는 당해 정초인 1월 21일 시청률 20%를 넘기며 국내 케이블 방송 22년 역사를 새롭게 썼다. 그리고 약 2년 후 'SKY 캐슬'이 비슷한 시기 이 기록을 갈아엎었다.

전날 방송에서는 강준상(정준호 분)과 한서진(염정아), 김주영(김서형)의 삼자대면이 그려졌다.



총 20부작으로 제작된 'SKY 캐슬'은 판타지 로맨스인 '도깨비'와 결이 다른 블랙코미디이지만, 시청률은 물론 화제성도 그에 뒤지지 않는 신드롬급 인기를 누린다. 1회 시청률 1.7%로 시작해 입소문만으로 22%대까지 폭등한 시청률이 이 현상을 증명한다.

높은 시청률뿐만 아니라 온·오프라인에서 회자하는 강도와 빈도도 '역대급'이다. 초반 상류층 입시 전쟁 풍자로 눈길을 끈 뒤 주요 인물들의 죽음과 관련된 비밀을 푸는 추리 요소도 더하면서 긴장감을 늦추지 않은 게 유효한 전략이었다.

심지어 결말에 대한 궁금증이 폭발하면서 온라인에서는 시청자끼리 추측한 내용이 '스포일러'라는 이름으로 돌았고, 급기야는 우려한 대본 유출 사태까지 벌어져 제작진이 수사를 의뢰하기도 했다.

이 같은 폭발적인 반응은 'SKY 캐슬'이 남은 2회 방송 기간 자체 최고 성적을 얼마나 더 갱신할 수 있을지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진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