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19년형 무풍에어컨’ 출시
사각지대 없는 공간냉방 가능
2019년 01월 18일(금) 00:00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이 생산하는 ‘2019년 무풍에어컨’을 소개하고 있다.

‘2019년형 무풍에어컨’이 출시됐다.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이 생산하는 무풍에어컨은 무풍 패널 안쪽에서 냉기를 뿜는 3개의 ‘하이패스 팬’에 바람을 위로 끌어 올려 멀리 내보낼 수 있는 ‘서큘레이션 팬’을 더해 사각지대가 없는 공간 냉방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와이드 무풍 냉방’ 방식을 적용, 무풍 패널 면적이 기존 제품의 2배 수준으로 커지고 냉기를 균일하게 흘려보내는 ‘마이크로 홀’의 수도 13만5000개에서 27만개로 2배 가량 늘어나 풍부하고 균일한 냉기를 전달하는 데 주력했다.

특히 0.5도 단위로 온도를 조절할 수 있는 ‘미세제어’ 기능을 국내 최초로 적용하고 압축기와 열교환기, 모터 등 핵심 부품 성능을 개선해 에너지 효율도 높였다. ‘무풍 냉방’ 모드를 사용하면 일반 냉방 대비 최대 90%까지 전기 사용을 줄일 수 있다.

청정 기능도 업그레이드했다. 극세 필터, 전기집진 필터, 탈취 필터 등으로 구성된 ‘PM 1.0 필터시스템’과 미세한 전기장 방식으로 지름 0.3㎛의 미세한 입자까지 99.95% 제거할 수 있는 ‘e-헤파 필터’를 더해 공기청정 기능을 강화했다.

신제품은 삼성의 AI 플랫폼인 ‘뉴 빅스비’가 탑재돼 기존의 AI 냉방 서비스 외에 사용자 목소리를 구분하고 주거 공간에 머무르는 가족 구성원 조합에 따라 선호하는 냉방 모드를 학습해 자동으로 운전하는 기능 등도 추가됐다. 음성명령으로 벽걸이 에어컨, 공기청정기, TV 등 삼성 제품들을 제어할 수 있고 날씨와 증권 등 생활 정보도 확인할 수 있게 했다.

/김지을 기자 dok2000@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