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문 대통령 “수소경제 태동기 시장 선점 중요”
새해 첫 지역 일정 울산 수소경제 로드맵 발표 행사장 방문

2019. 01.18. 00:00:00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전 울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수소 경제와 미래 에너지, 울산에서 시작됩니다’ 행사에 참석하기에 앞서 수소 활용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문 대통령이 수소 활용 모빌리티 (수소차, 드론 등) 부스에서 김세훈 현대차 연료전지사업부장의 설명을 듣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연초부터 혁신성장 행보에 나서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5일 청와대에서 대·중견기업 초청 간담회를 한 지 이틀 만인 17일 새해 첫 지역 일정으로 울산에서 열린 ‘수소경제 로드맵’ 발표 행사장을 찾아 한국 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수소경제에 힘을 싣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날 인사말에서 “수소경제가 태동하기 시작한 지금, 세계 시장의 선점이 중요하다”며 “다행히 우리의 강점과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 전통주력 산업인 자동차·조선·석유화학과 연계해 수소경제를 선도해나갈 수 있다”고 말혔다. 그러면서 “수소경제 로드맵은 이런 강점을 바탕으로 세계 선도국가로 도약하고자 하는 청사진”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껏 한국경제를 ‘추격형’에서 ‘선도형’으로 바꿔야 한다며 혁신성장을 통한 경제 체질개선을 강조해왔고, 그 해법 중 하나로 이날 수소경제를 제시한 셈이다. 또 에너지 시스템 전환과 일자리 창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겠다는 구상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문 대통령은 국민적 관심사인 미세먼지 문제를 언급하며 “2030년까지 정부 목표대로 수소차가 보급되면 연간 3만t, 현재 발생량의 10%에 해당하는 미세먼지를 줄이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문 대통령은 이 과정에서 정부의 적극적인 기업 지원도 약속했다. 핵심기술의 국산화·상용화를 지원하는 것은 물론, 수소차에 대한 보조금을 확대하는 등 수요 확대에도 정부가 나서겠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규제 샌드박스 1호 사업이 ‘도심 수소차 충전소 설치’라는 점을 언급하며 관련한 규제개혁에 힘을 쏟겠다고도 했다.

/임동욱 기자 tuim@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