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이달 결정 물기술인증원 유치 총력
인프라·철도·항공 입지 최적 첨단산단 후보지 내세워
환경부 설립위 구성 비공개 결정…인천·대구와 경쟁 치열
2019년 01월 11일(금) 00:00
광주시가 유치 경쟁에 뛰어든 한국물기술인증원 입지가 1월 중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물기술인증원은 물 기술과 관련산업 우수성을 공인하고 육성하는 핵심기관이다. 현재 광주시는 물 산업 소외 지역임을 내세우며 인천·대구와 치열한 경쟁을 하고 있다.

10일 광주시에 따르면 환경부는 이번 달 중 인증원 설립위원회를 열어 인증원 입지를 최종적으로 결정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객관성과 공정성을 위해 후보 도시와 지연, 학연 등이 없는 위원 10명으로 설립위원회를 구성하고 비공개로 입지를 결정한다.

또 그동안 물관리 기술과 제품의 위생, 안전 등 인증 업무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민간사업자에게 업무를 맡겨 공정성 논란이 지속하자 공공기관인 인증원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7∼11월 인증원 입지 선정을 위한 연구용역도 추진했다.

용역 결과 광주는 물 산업 환경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기반 조성이, 인천은 수도권의 인적·물적 네트워크 활용이, 대구는 물 산업 기관 집적화로 업무협력체계 구축이 용이한 점 등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반면, 단점으로는 광주와 대구는 수도권 중심의 인적·물적 네트워크 재구축이 요구되는 점, 인천은 공공기관 지방 이전 방침과 배치되는 점 등이 지적됐다.

환경부는 후보 도시 6곳(광주·대구·인천·서울·부산·대전)을 대상으로 지난해 8∼10월 현장조사, 설명회, 현장 실사 등을 벌여 광주를 비롯해 대구, 인천 등 3곳으로 후보지를 압축했다.

광주시는 인증원 유치를 위해 지난해 8월 TF(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하고 지난해 10월 유치제안서를 냈다. 또지역 국회의원 등을 대상으로 유치 활동을 벌였으며 광주 유치를 촉구하는 시의회 건의안을 정부에 제출했다.

광주시는 광주과학기술원 등 연구 인프라와 철도·고속도로·항공 등 최적의 입지조건을 갖춘 첨단과학산업단지를 후보지로 내세우고 있다.

특히 인천에 환경산업연구단지, 대구에 물산업클러스터 등 물 산업 기관이 이미 들어서 있는 점을 들어 수도권과 영남권 설립 시 불균형 심화 및 공정성 확보 취지가 퇴색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광주에는 물 산업 관련 기업이 10개 정도로 인천·대구의 10분의 1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 관계자는 “객관성과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비공개로 진행되고 있는 만큼 당위성을 설명하고 선정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며 “국토균형발전 차원에서 광주에 유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