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민주 “민생경제 최우선 의지”…한국 “독선적 선언의 연속”
정치권 반응
바른미래 “셀프 용비어천가”
평화 “소상공인 관심 긍정적”

2019. 01.11. 00:00:00

여야 정치권은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엇갈린 평가를 내렸다. 특히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보수야당이자 제1·제2 야당인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의 평가는 극과 극이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에서 “경제와 민생을 최우선으로 하는 경제 중심, 민생 중심의 회견이었다”면서 “‘사람 중심 경제’, ‘혁신적 포용국가’를 기치로 ‘다 함께 잘 사는 경제’를 만들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잘 드러난 신념의 다짐”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국가 경제와 민생을 살리고 한반도 평화를 구축하는 일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며 “당리당략과 정치공방을 떠나 야당도 동반자로서 힘을 모아주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범진보 진영에 속하는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회견 내용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아쉬움을 함께 드러냈다. 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이 포용성장과 혁신성장에 대해 진일보한 전략을 제시했다고 본다”며 “정책에서 소외된 소상공인과 서민들에 대한 관심이 시작된 것도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도 “대통령이 사람 중심의 경제를 천명한 것은 일견 다행이지만 경제 초점을 노동자보다는 기업에 두고 있다는 인상을 지우기 어려웠다”며 “정부는 임기 초부터 강조해 온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흔들림 없이 자리매김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신년 기자회견은 엄중한 민심과 동떨어졌고 대통령만을 위한 현실도피 수단이 됐다”면서 “오로지 실패한 소득주도성장 정책, 세금 퍼붓기 정책만을 계속 밀고 나가겠다는 독선적 선언의 연속일 뿐이었다”고 평가절하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수석대변인은 “국민은 반성문을 원했는데 대통령은 셀프 용비어천가를 불렀다”며 “문재인정부는 포용적 성장을 강조했지만, 자영업자와 청년들 그 누구도 포용하지 못했다”고 쏘아붙였다.
/박지경 기자 jkpark@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