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규제 완화 통해 경제 활성화”
민주당 - 경제 4단체장 신년간담회

2019. 01.11. 00:00:00

이낙연 국무총리(왼쪽)가 10일 경기도 수원시 삼성전자 5G 장비 생산 현장을 방문, 이동하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10일 경제 4단체장들과 신년간담회를 하고 규제완화를 통해 경제활성화를 이루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홍영표 원내대표, 김태년 정책위의장, 정성호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장,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오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경제단체장 신년 간담회’에 참석했다.
홍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이후 경제 정책을 중심으로 많은 변화가 있었다. 특히 사회적 양극화 문제와 잠재성장력 한계를 구조적으로 극복해야 한다는 문제 인식이 있었다”며 “최근 경제인들이 고통을 겪기도 했지만 새로운 희망을 갖기도 하는 등 (희비가) 교차되는 시기였다”고 말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대한상공회의소·한국무역협회·중소기업중앙회 등 경제 4단체 관계자들은 정부·여당의 역할을 기대한다면서 특히 불필요한 규제를 완화해달라고 촉구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모두발언에서 “대한상의에선 이날 8개 과제를 건의할 계획”이라며 “경제 활력을 위해 규제나 제도같은 플랫폼을 빠르게 바꿔 시장이 자발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여기엔 입법부 역할이 가장 크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의 이후 브리핑을 통해 “여야뿐 아니라 경제계·이해당사자들도 위원회에 참여해 국회서 신속하게 입법을 하거나 정부에 대해 (제도) 개선을 할 수 있도록 해야겠다”고 밝혔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비공개 회의 이후 “(민주당이) 기업들에게 좀더 기를 불어넣어줘서 (기업 활동을) 활발하게 해야하는데, 여당도 이 점에 있어 힘을 많이 보태주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박지경 기자 jkpark@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